본문 바로가기

"모건 프리먼, 촬영 때 성추행 일삼았다" 스탭 폭로

중앙일보 2018.05.25 10:49
모건 프리먼

모건 프리먼

할리우드의 전설적인 배우 모건 프리먼(81)이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끊임없이 여성 외모 평가하고 속옷 들추기도

CNN은 24일(현지시간) “프리먼이 영화 촬영 현장에서 여러 여성을 성희롱했다는 의혹이 나왔다”며 이런 사실을 단독 보도했다. 
 
무려 8명의 여성이 피해 사실을 폭로했으며 그의 부적절한 행동을 목격했다는 이들의 증언도 많았다.  
 
2015년 여름, 영화 ‘고잉 인 스타일’ 제작 현장에서 프리먼과 함께 일했다는 한 여성 스태프는 “그가 다가와 ‘속옷을 입었느냐’고 물어보고 치마를 들치려 하는 등 성추행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매일같이 내 외모와 옷에 대해 언급했으며 심지어 허리에 손을 올리기까지 했다”고 밝혔다. 해당 영화에 프리먼과 함께 출연한 배우 알란 아킨이 그에게 “그만하라”고 말할 정도로 상황은 심각했다.
  
2012년 영화 ‘나우 유 씨 미’를 촬영할 당시 현장에 있었던 한 여성 스태프는 “나뿐 아니라 함께 일했던 다른 여성들도 여러 차례 괴롭힘을 당했다”며 “그는 끊임없이 우리의 외모에 대해 평가했고, 우리는 그가 다가오면 언제나 조심해야 했다”고 털어놓았다. 
 
프리먼이 워낙 거물이었기에 “옷차림을 바꾸는 등 여성 스태프들이 알아서 그 괴롭힘에 맞서 대응해야 했다”는 것이다.
 
CNN은 “프리먼의 이런 행동은 영화 촬영장에서만 일어난 것이 아니었다”며 “기자들에게도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이 밖에도 그가 여성 인턴의 어깨를 함부로 주무르고, 여성의 가슴을 노골적으로 쳐다보며 성적 발언을 했다는 등의 폭로가 쏟아졌다고 방송은 전했다.
  
프리먼 측은 이에 대해 “내가 누군가를 고의로 불쾌하게 할 사람이 아니라는 것은 현장에 있던 이라면 모두 알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내 의도와 달리 불편하게 느꼈다면 사과한다”는 입장을 표했다.
    
흑인 배우에 대한 편견을 딛고 세계적 명성을 얻은 모건 프리먼은 ‘쇼생크 탈출’ 등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져 있으며, 제77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우조연상을 받는 등 탄탄한 입지를 굳혀왔다. 올해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에선 공로상을 받기도 했지만, 현재 미국배우조합은 프리먼에게 수여했던 공로상 박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