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성태 “평양냉면에 취해 호들갑 떤 文정부, 현실 직시해야”

중앙일보 2018.05.25 10:38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한 것과 관련해 “옥류관 평양냉면에 취해서 물고기 다 잡은 양 호들갑 떨었던 문재인 정부의 나이브(순진)한 현실 인식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김정은을 대신해 미국을 설득했던 소위 중재자론도 일정 부분 파산을 맞게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작금의 이 상황은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문재인 정부가 운신할 폭이 좁고 그 역할의 한계가 제한적일 수밖에 없는지 여실히 보여주고 있다”며 “북핵 문제의 최대 피해자이자 당사자인 우리는 중재자가 아닌 당사자다. 북핵폐기를 둘러싼 미국과 북한의 대립에서 중립적 중재자라는 발상 자체가 근본적 문제”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봄이 온다고 항상 꽃이 피는 것은 아니다"며 "북미 정상회담이 취소됐다고 모든 것이 끝난 것이 아닌 만큼 이제라도 현실을 인식하고 냉정한 상황 관리에 임해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김 원내대표는 "장밋빛 환상에 젖어 있는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을 비롯한 외교·안보 라인에 대해 특단의 판단이 있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향해서도 “아직도 기회는 열려 있다. 완전한 비핵화만이 김정은 자신도 살고 2500만 북한 주민도 사는 길”이라며 “마음을 바꿔 다시 한번 완전한 핵폐기의 입장으로 대화의 장에 나오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