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공화당 “트럼프 회담 취소는 100% 옳은 결정”

중앙일보 2018.05.25 09:14
북·미 정상회담 취소에 美 정치권 갑론을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한반도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것으로 예상되는 이런 결정에 미국 정치권 내에서도 엇갈린 반응이 쏟아져나왔다.  
24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발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경제 관련 법안에 서명한 뒤 북한에 대한 경고 발언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발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루스벨트룸에서 경제 관련 법안에 서명한 뒤 북한에 대한 경고 발언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최악의 외교”(워싱턴포스트) “데탕트의 위기”(CNN) 등의 평가가 나오는 상황에서, 대부분 공화당 의원들은 회담이 무산된 배경을 북한 정권의 탓으로 돌렸다.

민주당 "외교는 '거래'보다 어렵다" 맹비난
미 정부, 대북 제재 강화할 것으로 보여

 
공화당 내에서도 대북 강경파로 꼽히는 톰 코턴 상원의원은 “과거 양당의 행정부들은 북한의 책략에 넘어갔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의 ‘사기 행각’을 간파했다”며 “이에 대해 존경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공화당 중진의원으로 그간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정책에 비판적이었던 마르코 루비오조차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김정은은 협상을 원하지 않는 것 같다. 북한과의 정상회담 취소는 100% 옳은 결정(100% the right decision)”이라고 밝혔다. 북한 측이 "협상을 의도적으로 방해하고 있다”는 것이다. 상원 원내대표 미치 맥코넬 또한 "내가 생각하기에 트럼프는 옳은 일(right thing)을 했다”고 말했다.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은 “그렇게 짧은 시간 안에 그들(북한)과 소통하는 일은 어려웠을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에게는 아마 또 다른 생각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대북 제재 목소리는 커졌다.  
 
에드 로이스 하원 외교위원장은 “우리의 목표는 평화적으로 북한의 핵 위협을 끝내는 것”이라며 “미국 정부는 김정은에 대한 외교적, 재정적 압박을 최대한 가하면서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동맹국들과 함께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북한의 ‘진짜 의도’에 의문을 제기하며 “우리는 동맹국들과 함께 평화적인 해결을 위해 계속 노력해야 하겠지만, 현재 상황에선 미국이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과 제재를 포기하지 않는 일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백악관이 제작한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 [AFP=연합뉴스]

백악관이 제작한 북미정상회담 기념주화 [AFP=연합뉴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북ㆍ미 정상회담을 결정했을 당시 “너무 성급하다”고 비난했던 민주당 측은 회담이 무산된 것 또한 트럼프 대통령의 성급함 때문이라고 맹렬히 비난했다.
 
미국 CNBC 방송은 “민주당 의원들은 트럼프가 다시 지난해처럼 북한에 대해 공격적인 발언을 쏟아낼까 봐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밥 메넨데스 상원의원은 성명을 내고 “외교의 기술은 ‘거래의 기술’보다 훨씬 어렵다”고 지적했다. 스스로 ‘거래(협상)의 예술가’라 칭해온 트럼프를 저격한 발언이다. 그는 또 '리비아 모델'을 계속 언급하는 것도 부적절하다고 생각한다며 “(트럼프 정부는) 정상회담이 이뤄지기 전에 필요한 준비가 부족했다”고 덧붙였다.  
 
대표적인 지한파 의원인 제리 코널리 하원의원 역시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과의 정상회담이 취소됐다”며 “노벨 평화상이 기다려야겠네”라고 비꼬았다.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 또한 “(트럼프가) 김정은에게 좋은 일을 해줬다”고 일침을 놨다.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는 “많은 사람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회담이 실질적 결과 없는 ‘쇼’가 될 것이라 우려해왔다”며 “정상회담이 다시 성사되려면 미국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북한의 비핵화를 제대로 이뤄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