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김정은, 트럼프 북·미 회담 취소일에 강원도 철로 시찰

중앙일보 2018.05.25 08:2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지역에 새로 완공된 고암~답촌 철로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지역에 새로 완공된 고암~답촌 철로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지역에 새로 완공된 고암∼답촌 철로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의 철로 현장 방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ㆍ미 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한 24일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완공된 고암∼답촌 철길을 현지에서 요해(구체적으로 파악)하셨다”며 김용수 노동당 재정경리부장, 조용원 당 조직지도부 부부장이 수행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몇 해 전 수산업 발전에 유리한 고암지구와 답촌지구, 천아포 일대에 대규모적인 어촌지구를 일떠세우실 구상을 펼치시고 그 선행 공정으로서 고암∼답촌 철길을 현대적으로 건설할 데 대한 전투적 과업을 제시하셨다”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지역에 새로 완공된 고암~답촌 철로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지역에 새로 완공된 고암~답촌 철로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완공된 철로를 바라보며 “미술작품을 보는 것 같다. 당에서 관심하던 문제가 또 하나 풀렸다”며 “고암과 송전반도를 연결하는 철길이 완공됨으로써 당에서 구상한 대로 답촌 어촌지구 건설을 빨리 다그치고 어촌지구에서 잡은 물고기들을 원만히 수송할 수 있는 대통로가 마련되었다”고 만족을 표시했다. 이어 고암∼답촌 철로 건설에 동원된 간부와 건설 노동자들에게 노동당 중앙위원회의 이름으로 감사를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지역에 새로 완공된 고암~답촌 철로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지역에 새로 완공된 고암~답촌 철로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특히 “자력자강과 과학기술의 위력으로 힘있게 전진하는 우리 인민에게 불가능이란 없으며 하자고 마음만 먹으면 무엇이든지 다 해내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우리의 힘과 우리의 기술, 우리의 자원에 의거하여 모든 것을 우리 식으로 창조하고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지역에 새로 완공된 고암~답촌 철로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지역에 새로 완공된 고암~답촌 철로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