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국방부 “어떠한 北도발에도 권투선수처럼 대응 준비”

중앙일보 2018.05.25 06:3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했다. [연합뉴스]

미국 국방부는 24일(현지시간) 북한의 어떠한 도발적 행동에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합동참모본부의 케네스 매켄지 중장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6·12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선언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권투선수와 같은 자세를 취하고 있다.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매켄지 중장은 이어 “우리는 앞으로 며칠간 상황이 어떻게 굴러가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만일 어떠한 도발적 행동이 (북한으로부터) 일어난다면 우리는 단연코 우리의 동맹국들 및 역내 파트너들과 협력하며 그에 대해 준비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북한에 대해 매우 높은 경계태세를 유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경계태세의 추가 상향조정 여부에 대해서는 “(도발의) 조짐이 있지 않는 한 그렇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그들(북한)이 과거부터 예측할 수 없었기 때문에 우리는 한반도 상황에 대해 항상 높은 수준의 경계태세를 유지해왔다”며 북미정상회담 취소 자체가 경계태세에 영향을 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북·미 정상회담을 지금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했다. 북한이 지난 16일부터 북·미 정상회담 취소까지 거론하는 등 강경한 태도를 보인 지 일주일 여만에 정상회담 추진을 중단하겠다고 통보하는 초강수를 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쯤 트위터에도 “애석하게도 김정은과의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취소할 수밖에 없었다”는 글을 올리고 앞서 김 위원장에게 보낸 공개 서한을 함께 올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