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트위터에 "북미정상회담 취소할 수밖에 없었다"

중앙일보 2018.05.25 00:35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결정한 후 자신의 트위터에 짧은 글을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25일(한국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슬프게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취소해야만 했다"라고 적었다.  
 
앞서 백악관은 24일(한국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양측이 오랜 기간 추구해 왔던 정상회담과 관련한 북한의 노력과 끈기를 감사히 여긴다"면서도 "최근 북한 낸 성명에 담긴 엄청난 적대감과 분노에 근거해 지금 이 시점에 북미회담이 열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핵 능력을 언급하지만, 우리의 핵능력은 더 규모가 크고 강력하다. 나는 그것들이 사용되는 일이 없기를 신께 기도한다"고 말했다.    
 
그는 "언젠가 당신을 만날 수 있기를 고대한다. 또 억류됐던 인질들을 풀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적었다.    
 
마지막으로 만약 (김 위원장의) 마음이 바뀐다면 주저 말고 전화나 편지를 달라"며 "이번 기회는 전 세계와 특히 북한에게 지속적인 평화와 번영을 안겨줄 굉장한 기회였다. 이번에 놓친 기회는 역사적으로 정말 슬픈 장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 트럼프 트위터]

[사진 트럼프 트위터]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