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 안전 더 강화, 3년 동안 1조원 투자

중앙일보 2018.05.25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포스코가 안전 분야에 향후 3년간 1조105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포스코는 지난 1월 포항제철소 산소공장 사고 이후 전사 안전점검을 진행한 결과 기존 5453억원의 안전예산에 5597억원을 증액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전 계열사 안전업무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안전전략사무국’을 본사에 신설하고, 200여 명의 안전 전담인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빅데이터와 AI 등 스마트기술을 통해 안전성을 높이는 ‘스마트안전그룹’도 신설한다. 모든 밀폐공간에는 작업 시 가스 유입을 막는 차단판과 이중밸브를 설치하고, 작업 전 드론을 이용한 가스 검지를 의무화하기로 했다. 또 포스코 예산으로 외주사 대상 안전교육을 돕는 한편 안전조직과 인력 확충도 지원한다.
 

올초 포철 사망사고 대책 마련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