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물산 싱가포르서 5000억 고속도로 공사

중앙일보 2018.05.25 00:02 경제 4면 지면보기
삼성물산이 싱가포르에서 5000억원 규모의 지하고속도로 공사를 따냈다.
 

작년 인접 공구 이어 잇따라 수주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싱가포르 남북 간 고속도로 N107 구간 공사를 6억300만 싱가포르달러(약 5000억원)에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N106 구간(6800억원 규모) 공사를 따낸 데 이어 인접한 공구도 연속으로 수주했다.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한 이 공사는 싱가포르 중부 토아파요(Toa Payoh) 지역에 총 길이 1.37㎞의 지하차도와 설비건물 등을 짓는 프로젝트다. 삼성물산은 이 공사를 단독으로 맡는다. 이달 착공해 2026년 11월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 지역은 평소 교통량이 많아 공사 중 주변 차량흐름에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했다”며 “특히 이번 공사구간 내 설치된 길이 100m짜리 고가도로를 옮기는 방법에 대한 연구에 주력한 게 수주에 성공한 배경”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도 저가 입찰 경쟁에서 벗어나 기술력과 안전, 고객 신뢰를 바탕으로 수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