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은에게 보낸 정상회담 취소 편지 보니…트위터엔 "그럴 수밖에 없었다"

중앙일보 2018.05.24 23:34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12일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앞으로 서한을 보내 "지금 이 시점에 당신과 만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느낀다"며 "북한은 지속가능한 평화와 위대한 번영을 이룰 기회를 잃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서한을 공개한 뒤 트위터에 "애석하게도, 나는 김정은과의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취소할 수밖에 없었다(Sadly, I was forced to cancel the Summit Meeting in Singapore with Kim Jong Un)" 이라고 썼다. "취소를 강요당했다"고도 읽힐 수 있는 표현을 씀으로써 이번 회담 취소가 북한의 책임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직접 밝힌 24일(현지시간) 트윗.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취소를 직접 밝힌 24일(현지시간) 트윗.

 
트럼프 대통령은 서한에서 취소 이유로 "(북한 측의) 최신 성명에 담긴 굉장한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을 들었다. 또 "당신(김정은)은 당신의 핵 능력을 언급하지만, 우리의 핵 능력은 너무도 강력해서 그것을 쓸 일이 없기를 기도한다"며 간접적인 엄포도 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정상회담을 취소하며 보낸 서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정상회담을 취소하며 보낸 서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앞으로의 대화의 문은 열어두는 제스처를 취했다. 김정은에게 "마음이 바뀌면 언제든 전화를 하거나 편지를 하라"고 전하면서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에 대해 외교적 예의는 모두 갖췄다. 국가 정상급 인사에게 붙이는 '각하(His Excellency)' 칭호를 사용했다.  
 
다음은 트럼프 대통령의 서한 전문 번역.  
 
김정은 국무위원장 각하(His Excellency)
조선 민주주의 인민공화국 평양  
 
친애하는 위원장에게,
 
우리는 싱가포르에서 6월 12일 열릴 예정이었던, 양측 모두가 오랜 기간 추구해왔던 정상회담에 관련한 우리의 최근의 협상(negotiations)과 협의(discussions)와 관련한 당신의 시간과 끈기, 그리고 노력을 무척이나 감사히 여깁니다. 우리는 그 회담이 북한의 요청에 의한 것이라는 정보를 접했으나(informed), 그 점은 상관없습니다(irrelevant). 나는 그곳에 당신과 함께 있기를 무척이나 고대했습니다. 슬프게도, 당신이 낸 최신 성명에 담긴 굉장한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에 근거해, 나는 지금 이 시점에(at this time), 오랜 기간 계획해온 당신과 만나는 것은 부적절(inappropriate)하다고 느낍니다. 따라서, 싱가포르 회담이 (북ㆍ미) 양측 모두를 위해서, 그러나 세계를 위해서는 해로운 일이지만, 일어나지 않을 것을 이 편지로 대신 전달하도록 해주십시오. 당신은 당신의 핵 능력을 언급하지만, 우리의 것(핵 능력은) 너무도 규모가 크고 강력해서, 나는 그것들이 사용되어야 할 일이 없기를 신께 기도합니다.  
 
나는 우리 둘 사이에서 훌륭한(wonderful)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고 느꼈고, 결국엔 중요한 것은 그 대화뿐입니다. 언젠가, 당신을 만날 수 있기를 매우 고대합니다. 그 사이, 당신이 세 명의 억류자를 풀어주어 그들이 현재 가족과 함께 집에 있을 수 있는 것에 대해 감사함을 표하고 싶습니다. 그것은 아름다운 행동(gesture)이었고, 매우 감사한 일이었습니다.  
 
만약 당신이 이 가장 중요한 (북·미) 정상회담에 관련한 마음을 바꾼다면, 주저하지 말고 내게 전화를 걸거나 편지를 쓰세요. 세계는, 특히 북한은, 지속가능한 평화와 위대한 번영과 부유함을 이룰 훌륭한 기회를 잃었습니다. 이 잃어버린 기회는 역사에서 진정 슬픈 순간입니다.  
 

미합중국 대통령 도널드 J 트럼프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