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미정상회담 취소” 트럼프 마음 바뀌게 한 北 발언은?

중앙일보 2018.05.24 23:2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예정됐던 6‧12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을 통해 김 위원장 앞으로 쓴 서한을 공개하며 “최근 북측의 발언에 나타난 극도의 분노와 공개적 적대감에 근거, 애석하게도 지금 시점에서 회담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느낀다”며 싱가포르 회담 취소 이유를 설명했다.  
 
이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북미정상회담을 재고려할 수 있다고 말한 데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반발이라는 분석이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뉴스1]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뉴스1]

최 부상은 앞서 이날 “미국이 우리를 회담장에서 만나겠는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나겠는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 여하에 달려 있다”며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 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나는 조미(북미) 수뇌회담을 재고려할 데 대한 문제를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부상은 펜스 부통령을 향해서도 “대미 사업을 보는 나로서는 미국 부대통령의 입에서 무지몽매한 소리가 나온 데 대해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며 “우리를 비극적인 말로를 걸은 리비아와 비교하는 것을 보면 미국의 고위정객들이 우리를 몰라도 너무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우리도 미국이 지금까지 체험해 보지 못했고 상상도 하지 못한 끔찍한 비극을 맛보게 할 수 있다”고 공언했다.  
 
이에 대응하듯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에서 “북측이 핵 능력을 이야기했지만, 미국의 능력이 더 크고 강력하다”며 “난 이것이 절대 사용되지 않기를 기도한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편지는 몇 시간 전 그가 폭스뉴스 방송 ‘폭스 앤 프렌즈’에 출연해 북한 비핵화 방식과 관련 “물리적으로 단계적 (접근법)이 조금 필요할지도 모른다”고 말한 것과 상당히 달라진 태도다.  
 
트럼프 대통령이 ‘단계적 비핵화’를 명시적으로 언급한 것은 처음으로, 지난 22일 ‘유연성 있는 일괄타결론’을 제시한 연장 선상으로 보여 북미 간 절충 과정에서 접점이 마련될 수 있다는 시각이 우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편지 말미 김 위원장을 향해 “마음이 바뀌면 주저 말고 전화‧편지해 달라”고 밝힘으로써 여지를 남기기도 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