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북미 정상회담 취소 "북한은 평화와 번영의 기회 잃어"

중앙일보 2018.05.24 22:50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오는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만날 예정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 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싱가포르에서 열린 예정이었던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지금은 부적절하다"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전했다. 
 
24일(현지 시간) 오전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 앞으로 쓴 이런 내용의 공개서한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싱가포르에서 열리기로 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취소의 뜻을 밝히면서 한가닥 가능성은 남겨뒀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6월 12일로 예정된 싱가포르 회담을 무척 고대해왔다"면서도 "하지만 가장 최근 북한이 보인 엄청난 분노와 적대감을 고려할 때 이번 만남은 적절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미국의 핵능력이 더 강력하다"고 강조하며 "절대 사용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언젠가는 나는 당신을 만나기를 바란다"며 "동시에 현재 집으로 돌아와 가족들과 함께 있는 인질을 돌려보내준 데는 감사한다. 그것은 아름다운 제스처였으며 이에 대해 감사한다"라고 덧붙였다.    
  
편지 말미에는 한가닥 희망도 남겼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김 위원장의) 마음이 바뀐다면 주저 말고 전화나 편지를 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는 전세계와 특히 북한에게 지속적인 평화와 번영을 안겨줄 굉장한 기회였다"면서 "이번에 놓친 기회는 역사적으로 정말 슬픈 장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주국장. [NHK 캡처]

최선희 북한 외무성 미주국장. [NHK 캡처]

 
앞서 이날 북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은 조선중앙TV를 통해 "미국이 우리의 선의를 모독하고 계속 불법무도하게 나오는 경우 나는 조미수뇌회담을 재고려할 데 대한 문제를 최고지도부에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부상은 "미국이 우리를 회담장에서 만나겠는지 아니면 핵 대 핵의 대결장에서 만나겠는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과 처신 여하에 달려 있다"며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을 비난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21일 폭스뉴스 라디오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밝힌 것처럼 만약 김정은이 합의를 하지 않는다면 이번 사안은 리비아 모델이 끝난 것처럼 끝나고 말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최 부상은 이에 대해 '무지몽매한 소리'라면서 "리비아의 전철을 밟지 않기 위해 우리는 값비싼 대가를 치르면서 우리 자신을 지키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수호할 수 있는 강력하고 믿음직한 힘을 키웠다"고 주장했다.
 
최 부상은 또 "저들이 먼저 대화를 청탁하고도 마치 우리가 마주앉자고 청한 듯이 여론을 오도하고 있는 저의가 무엇인지, 과연 미국이 여기서 얻을 수 있다고 타산한 것이 무엇인지 궁금할 뿐"이라면서 "우리는 미국에 대화를 구걸하지 않으며 미국이 우리와 마주앉지 않겠다면 구태여 붙잡지도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사진 백악관 제공]

[사진 백악관 제공]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