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재진이 머문 김정일 비밀별장엔…푸드트럭에 페리에까지

중앙일보 2018.05.24 21:35
[사진 JTBC '뉴스룸']

[사진 JTBC '뉴스룸']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한 기자단이 묵은 갈마초대소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비밀 별장으로 사용하던 곳이다. 북한이 24일 공개한 핵실험장 폭파 행사에 각별히 신경을 쓰고 있다는 해석이다.
 
[사진 JTBC '뉴스룸']

[사진 JTBC '뉴스룸']

축구장 2배 크기의 갈마초대소에는 볼링장과 수영장 등 체육시설과 푸드트럭과 같은 편의시설까지 다양한 시설이 갖춰져 있다.  
 
[사진 JTBC '뉴스룸']

[사진 JTBC '뉴스룸']

식당에서는 프랑스산 유명 탄산수인 페리에도 제공되는데, 김정일의 별장이었던 만큼 최고급으로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 JTBC '뉴스룸']

[사진 JTBC '뉴스룸']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동생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유년시절 이곳에서 많은 시간을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일반 노동당 간부는 가보기 힘든 곳인 갈마초대소에 외신을 초청한 것은 북한이 관광지구로 개발한 원산의 모습을 전 세계에 홍보하기 위한 의도가 담겼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이고리 즈다노프 러시아투데이 기자는 갈마초대소 내부의 모습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하면서 “왕족처럼 환영받았다”고 말했다.  
 
북한은 24일 한국과 미국 등 5개국 취재진이 지켜보는 가운데 풍계리 핵실험장 갱도를 폭파했다.  
 
현장에서 핵실험장 폐기를 참관한 취재단은 25일 오전 6~7시쯤 원산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한다. 취재단은 갈마초대소 미디어센터에서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에 대한 자세한 내용과 영상을 공개한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