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재현장에서 집에 갇힌채 의식 잃은 시민 구해낸 영화배우

중앙일보 2018.05.24 21:05
배우 박재홍. [사진 본인 제공]

배우 박재홍. [사진 본인 제공]

 
한 영화배우가 화재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을 구한 사실이 알려졌다. 24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배우 박재홍(31)씨가 19일 관악구 봉천동 오피스텔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서 입주민 손모씨를 구한 사연을 소개했다. 시민을 구하는 과정에는 자동차 공업사 대표 김해원(50)씨, 인근 건물 공사장에서 작업 중이던 김영진(45)씨가 동참했다.
 
박씨는 사건 당시 "여자친구와 카페에 있었는데 카센터 대표님이 가장 먼저 '불이야'라고 외치고 오피스텔 건물 안으로 뛰어들어갔다"며 "저도 그 소리를 듣고 본능적으로 뛰쳐나갔다"고 전했다. 
 
박씨는 카센터 대표 김씨와 함께 잠겨있는 손씨의 집 현관문 손잡이를 부수려 했다. 하지만 손잡이는 부서지지 않았다. 이에 인근 공사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던 또다른 김씨에게 굵은 쇠막대 두 개를 빌려 김씨와 함께 화재현장으로 돌아왔다.
 
쇠막대로 현관문을 뜯어내고 불이 난 방에 들어가니 의식을 잃고 쓰러진 손씨가 눈에 들어왔다. 박재홍은 손씨를 안고 계단을 뛰어 내려와 막 도착한 119구조대에 인계했다.
 
손씨는 양팔과 얼굴에 2도 화상을 입었지만 병원 치료 끝에 의식을 회복했고 화재는 관악소방서 화재진압대에 의해 31분 만에 진화됐다.
서울 관악소방서가 24일 본청에서 화재 현장에서 생명을 구한 시민에게 소방서장 표창장을 수여했다.   표창을 받은 시민 영웅은 김해원(왼쪽), 박재홍(오른쪽), 김영진 등 3명이다. [사진 서울 관악소방서 제공]

서울 관악소방서가 24일 본청에서 화재 현장에서 생명을 구한 시민에게 소방서장 표창장을 수여했다. 표창을 받은 시민 영웅은 김해원(왼쪽), 박재홍(오른쪽), 김영진 등 3명이다. [사진 서울 관악소방서 제공]

 
박씨는 배우로서 몸에 화상을 입을까 더 두렵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당시에는 그런 계산이 들지 않았다. 불이라는 소리를 듣는 순간 본능적으로 움직인 것 같다. 영화를 많이 봐서 그런지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박재홍은 '혈맥', '들풀', '오아시스 세탁소 습격사건' 등 다수 연극에 출연했으며, 영화 '해운대', '조선명탐정2' 등에서 단역을 맡았다. 지난해에는 서하늘 감독 독립장편영화 '견: 버려진 아이들'에서 주인공 고태성 역을 맡았다.
 
현재는 이병헌 감독의 범죄 코미디 영화 '극한직업'에서 신하균이 이끄는 조직의 수하 역을 맡아 제작에 참여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