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수, 기자 3명 추가 고소… "매크로 시연 참관한 적 없다"

중앙일보 2018.05.24 19:57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가 24일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6·13 지방선거 후보 등록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후보가 24일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도선거관리위원회에서 6·13 지방선거 후보 등록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가 24일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악의적인 허위보도를 했다면 기자 3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김 후보는 중앙일보와 조선일보, 문화일보 등 기자 3명을 고소했다.  
 
김 후보 측 대변인인 제윤경 의원은 입장 자료를 내고 '드루킹 옥중편지' 보도와 김 후보가 매크로(동일작업 반복 프로그램) 시연을 본 후 돈 봉투를 건넸다는 보도와 관련해 기자들을 고소했다고 설명했다.
 
제 대변인은 "(드루킹 옥중편지 보도에서) 범죄 혐의자의 일방적 주장은 완벽한 거짓소설"이라며 "김 후보는 매크로 시연을 참관하지도 않았고,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측에 돈을 전달한 사실도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도 악의적 허위보도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앞서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왜곡·허위 보도를 했다며 기자 6명을 고소한 바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