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이재명 욕설 파일' 공개···이재명 "즉시 고발"

중앙일보 2018.05.24 18:44
자유한국당은 24일 공식 홈페이지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자가 형과 형수에게 원색적인 욕설을 한 음성 파일을 공개했다. 그러자 이 후보 측은 즉각 “명백한 불법 행위”라며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예고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 [연합뉴스]

 
당 홈페이지에 '지방선거 후보자 검증 시리즈' 코너를 마련한 한국당은 이날 '검증 시리즈 1탄'으로 이 후보를 꼽고, 욕설 파동 의혹, 성남FC와 네이버의 유착관계 의혹, 채용비리의혹, 측근 비리 의혹, 막말 의혹 등 이 후보를 둘러싼 6대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욕설 문제와 관련, '직접 듣고 국민께서 판단해주시기 바랍니다'는 문구와 함께 관련 음성 파일을 올렸다. 한국당이 게시한 파일은 이 후보가 형수, 형과 통화한 음성 파일 원본과 증폭 버전 등 5개로, 총 38분 58초 분량이다.  
 
자유한국당

자유한국당

 
 
이 파일은 수년 전에도 사회관계 서비스망(SNS) 등에 공개돼 일부 언론에 의해 보도됐고, 당시 이 후보는 관련 보도를 한 언론사를 상대로 보도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 법원이 2014년 이를 받아들였다.  
 
 
 
한국당은 또 이 후보가 성남FC를 이용해 네이버 등 일부 기업이 이 후보를 우회적으로 지원하도록 했고, 성남시 산하기관에 친인척 및 수행비서 가족, 조폭 기업 관련자들을 불법 채용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 후보가 2004년 음주운전(벌금 150만원), 특수공무집행방해 및 공용물건손상(벌금 500만원) 등 범법 행위를 저질렀다며 해명을 요구했다.  
 
 
 
한국당은 전날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국민의 알 권리와 공공의 이익을 위한 후보자 검증 차원에서 공개가 필요하다"며 이 후보의 욕설 파일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많게는 8명 적게는 6명의 후보를 선출하는 지방선거의 특성상 자칫 후보자에 대한 면밀한 검증 없이 투표로 이어지고, 부도덕한 후보가 당선되는 것을 막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며 "이 후보 의혹 공개 외에도 다른 후보들의 추가적인 검증 및 공개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성남시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성남시장. [연합뉴스]

 
이 후보 측은 즉각 반발했다. 이 후보 캠프는 음성 파일 공개 1시간 만에 입장문을 내고 “녹음파일의 공개는 지난 판례에서 보듯 명백한 불법”이라며 “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박성중 홍보본부장에 대하여 민형사상 모든 법적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사인 간의 통화녹음 음성 파일을 공개하는 것은 대법원에서 이미 불법이라고 확정 판결된 것”이라며 “불법 행위를 공당의 최고위원회에서 결정까지 내리는 걸 보니 한국당이 급하긴 많이 급한가 보다”라고 했다. 이어 “법과 국민 위에 군림하는 한국당의 오만한 행태는 그 법적 책임을 반드시 지게 될 것”이라며 “홈페이지에서 해당 파일을 즉각 삭제하라”고 요구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