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영준 교수 "포털의 자율 규제? 이제 한계에 봉착했다"…신문협 세미나서 주장

중앙일보 2018.05.24 18:00
지난달 25일 네이버 본사 모습. 김경록 기자

지난달 25일 네이버 본사 모습. 김경록 기자

 
포털 뉴스 아웃링크 도입을 법제화하고 언론사와 포털 간 상생을 위한 ‘디지털저널리즘위원회’를 신설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24일 오후 열린 한국신문협회 발행인세미나에서 손영준 국민대 언론정보학부 교수는 ‘포털 뉴스서비스 아웃링크 전환의 필요성과 대책’에 대해 발표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날 손 교수는 “현재 포털은 인링크 방식의 편집권 행사로 우리 사회의 의제를 주도하고 있다”며 “이 편집권 행사가 결국 공론장 황폐화와 건강한 민주주의의 발전을 저해한다”고 지적했다. 손 교수는 ‘포털’이 한국 공론장의 질서를 만드는 절대 권력이라고 봤다. 포털 사이트 내에서만 머물게 하는 ‘인링크’ 방식의 뉴스 편집권을 행사하며 이용자들을 포털 '가두리' 안에 가둬놓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전 세계 36개국 7만1715명을 대상으로 영국 로이터 연구소가 조사한 ‘디지털 뉴스 리포터 2017’에서도 한국의 뉴스 소비 방식은 전 세계적으로도 독특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르면 검색 및 뉴스 수집 서비스, 즉 포털에서 뉴스를 소비하는 이용자들의 비율은 한국이 77%로 36개국 중 1위였다. 프랑스는 36%, 미국은 23%, 영국은 15% 수준. 반대로 언론사 홈페이지에 직접 방문해 뉴스를 소비하는 비율은 한국이 4%로 전 세계 최하위였다. 2016년 여론집중도 조사위원회의 조사에서도 이용자의 77.8%가 네이버·다음을 통해 뉴스를 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네이버파트너스퀘어에서 열린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플래쉬 세례에 눈을 가리고 있다. [뉴스1]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네이버파트너스퀘어에서 열린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플래쉬 세례에 눈을 가리고 있다. [뉴스1]

 
손 교수는 이처럼 포털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포털 거버넌스’가 이용자의 편의성을 증진해주는 대신 여러 문제점을 낳는다고 주장했다. 손 교수는 “포털이 의제 설정권을 장악하면서 언론사가 포털에 뉴스를 공급하는 하청이 됐다”며 “포털에서 배제되는 뉴스는 국민에게 전달되지 못하고 사라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언론사들은 포털의 ‘가두리’ 안에서 노출·클릭 경쟁을 강요받고 있다”며 “이것이 곧 언론사 뉴스의 품질을 저하시킨다”고 덧붙였다. 다시 말해, 다른 기사를 바탕으로 단순히 재가공하거나, 클릭을 유도하기 위해 선정적이고 자극적인 뉴스를 생산해도 포털은 이를 걸러내지 못하고, 결국 이같은 기사들이 이용자들에게 노출되며 질적 저하를 불러온다는 얘기다.
 
지난 17일 열린 ‘기자와 독자가 말하는 포털뉴스 서비스의 진단과 개선방안’ 토론회에서도 이봉현 한겨레 경제사회연구원 저널리즘센터장은 “(포털 내에서는) 베껴 쓰기와 어뷰징이 만연해 10일 취재한 기사든 10분 투자한 기사든 차별성이 없어진다”며 “이 때문에 대규모 취재 네트워크를 유지하며 공적 기능을 수행해 온 전통적 언론사들은 수익성이 나빠지며 위축되고 있다”고 말했다.
 
손 교수는 특히 모바일 첫 화면에서 뉴스를 보여주지 않는 등 네이버가 최근 제시한 뉴스 개편 방안에 대해 “인링크 방식의 편집권을 고수한다는 점에서 기존 방식과 큰 차이가 없다. 포털의 자율 규제가 한계에 봉착했으며 공론장의 건강성 회복을 위해 법률·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사진=중앙DB]

[사진=중앙DB]

 
이에 대한 대안으로 손 교수는 신문법에 포털의 뉴스 서비스 아웃링크 도입을 의무화하는 법 조항을 신설하면서, 이를 위한 조건으로 ▷모든 언론사 공감대 형성 ▷아웃링크 전환 시 포털의 검색 노출 알고리즘 정립 ▷언론사 뉴스 저작물에 대한 공정한 보상을 통해 언론 기능 정상화 ▷언론과 포털의 명확한 역할 규정 등을 들었다.
 
디지털저널리즘위원회(가칭)의 설립도 제안했다. 동반성장이 가능한 플랫폼 뉴스 거래 환경 조성 등을 위해 한국신문협회, 한국방송협회, 각 포털사,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등이 참여하는 상설기구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손 교수는 끝으로 언론사와 포털 모두에 대해 역할을 주문하며 “언론사는 전문화·특화콘텐트 유료화를 통해 재정 건전성을 확보하고, 포털은 플랫폼 혁신 서비스에 집중함으로써 언론과 포털의 상생 발전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