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수 “한국당, 언제까지 네거티브…정책선거로 돌아와달라”

중앙일보 2018.05.24 13:55
깅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 [연합뉴스]

깅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 [연합뉴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가 후보가 24일 드루킹 특검과 관련한 자유한국당 공세에 “언제까지 흠집내기 네거티브에 매달려 있겠나. 이제는 자유한국당이 제대로 된 정책선거, 도민을 중심에 둔 선거로 돌아와 달라”고 요구했다.
 
24일 김 후보는 이날 오전 경남도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본 후보 등록을 마치고 취재진과 만나 “특검은 제가 제일 먼저 주장했다. 거리낄 게 있다면 경찰 조사도 제가 먼저 요구하고, 특검도 제가 앞장서서 요구했을 리가 있겠냐”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후보는 “발목잡기나 흠집내기 등 이런 낡은 정치, 구태정치가 아니라 경남의 경제를 살리고 경남을 새롭게 변화시켜 달라는 것이 경남도민의 요구”라고 꼬집었다.
 
김 후보는 “지금 경남에서는 자유한국당과 함께 하고 있는과거 팀으로 다시 경남을 뒤로 돌릴 것인지, 아니면 문재인 대통령과 김경수가 함께 하는 미래팀이 경남의 위기를 극복하고 완전히 새로운 경남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선택하는 선거”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번 선거를 경남이 앞장서서 대한민국 그리고 문재인 정부가 추진해나가고 있는 경제 살리기, 좋은 일자리 늘리기, 평화와 번영 정책이 성공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또 “이제는 도지사 한 사람이 도정을 이끌어가기 어렵다. 도민들과 늘 함께 해야 하고 소통해야 한다”면서 “도민들의 아이디어 모아내는 도정. 그렇게 모아낸 도정의 방향을 정부와 함께 생각하고 지원해나갈 수 있도록 경남도 곳곳을 땀으로 적시겠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