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사 1·2루 위기 넘긴 오승환...시즌 4홀드째 수확

중앙일보 2018.05.24 13:30
오승환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AP=연합뉴스]

오승환이 힘차게 공을 던지고 있다. [AP=연합뉴스]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팀 위기 상황에 구원등판 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오승환은 24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의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경기에 3-1로 앞선 6회초 무사 1·2루에 등판, 1이닝을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하지만 토론토는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4-5로 역전패했다. 9회 초 등판한 타일러 클리퍼드가 4점을 내주며 무너졌다.  
 
오승환은 6회 초 무사 1·2루에서 존 액스포드를 구원해 마운드에 올랐다. 오승환은 첫 상대 콜 칼훈의 땅불 때 2루 주자 잭 코자트를 잡으며 첫 아웃카운트를 잡는 데 성공했다. 
 
이어진 1사 1·2루에서 오승환은 이안 킨슬러를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2볼-2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38㎞ 커터로 헛스윙을 유도했다. 후속타자 마이크 트라웃에게 풀카운트에서 좌전 안타를 맞았지만, 1루 주자 칼훈이 3루까지 뛰려다 아웃 당하면서 이닝을 마쳤다. 2루 주자 마틴 말도나도가 홈을 밟기 전에 칼훈의 태그아웃이 먼저 이뤄졌다. 오승환은 7회초 마운드를 대니 반스에게 넘겼다.  
  
지난 20일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전에서 1과 3분의 2이닝 무피안타 무실점으로 호투한 오승환은 2경기 연속 안정적인 투구를 이어나갔다. 4홀드째를 따낸 오승환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2.57에서 2.45로 떨어졌다.  
 
기대를 모았던 에인절스의 일본 출신 야구천재 오타니 쇼헤이와 오승환의 맞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오타니는 앞선 4차례 타석에서 볼넷 1개를 얻어내는 데 그쳤지만 9회 초 극적인 동점 적시타를 때려냈다. 4타수 1안타·1볼넷·2타점을 기록한 오타니의 시즌 타율은 0.308이 됐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