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입국법 위반혐의’ 또 고개 숙인 조현아…이번에도 “죄송하다”

중앙일보 2018.05.24 13:00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4일 조사받기 위해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필리핀 출신 가사도우미를 불법으로 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24일 조사받기 위해 법무부 산하 서울출입국외국인청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항공 총수 일가의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의혹을 수사하는 출입국 당국이 24일 오후 1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이날 서울출입국외국인청에 모습을 드러낸 조 전 부사장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고개를 숙인 채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청사로 들어갔다.
 
조 전 부사장은 이날 정장이 아닌 푸른색 남방셔츠에 남색 카디건을 입은 차림이었다. 
 
조 전 부사장은 모친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과 함께 필리핀인들을 대한항공 연수생으로 가장해 입국시킨 뒤 가사도우미로 고용한 혐의를 받는다.
 
조 전 부사장은 2014년 12월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 이후 3년 5개월 만에 다시 수사기관에 출석하게 됐다. 당시에도 조 전 부사장은 고개를 숙이고 취재진에 연신 ‘죄송하다’는 말 만 남기고 자리를 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