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 "전문수사관 제도 강화해 수사 전문성 향상"

중앙일보 2018.05.24 12:00
경찰청 [연합뉴스]

경찰청 [연합뉴스]

경찰이 수사 전문성 향상을 위해 전문수사관 숫자를 늘리고 지역별 특색을 살려 전문수사팀도 따로 운영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전문수사관 운영 규칙(경찰청 훈령)’을 개정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안을 시행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전문수사관 제도는 지난 2005년부터 시행 중인 제도다. 매년 8월 대상인원을 선발해 현재 15개 분야에서 2343명이 전문수사관으로 활동 중이다. 
 
경찰은 이같은 전문수사관 선발 방식을 더 엄정하게 관리할 방침이다. 기존에는 경찰 수사연수원에서 대상자를 선발해왔는데 앞으로는 경찰청 본청에서 직접 대상자를 심사해 선발키로 했다. 최소 자격인증 요건도 수사경력 2년에서 5년으로 강화된다. 15개였던 전문수사 인증 분야는 87개로 확대하기로 했다.
 
전국 경찰관서에서 56개 분야로 나눠 운영 중인 전문수사팀 운영도 강화하기로 했다. 유흥가가 많은 서울 마포경찰서에서는 유흥가 주변 불법호객행위 단속팀, IT 기업이 몰려있는 경기 분당경찰서에서는 IT·바이오 비리 전담 수사팀이 운영되는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는데 경찰은 전문성 강화를 위해 국제 회계기준 관리사나 디지털포렌식 전문가 등 관련 자격증이 있는 사람은 더 적극적으로 전문수사팀에 배치하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회 이목이 집중된 중요사건 수사에도 전문수사팀을 지정하고 관련 사건을 병합해 수사하는 방식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경찰 수사전문성이 제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