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통일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식, 오늘 할 확률 높아”

중앙일보 2018.05.24 11:40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식을 취재할 한국공동취재단이 23일 정부 수송기편으로 북한 강원도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공동취재단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식을 취재할 한국공동취재단이 23일 정부 수송기편으로 북한 강원도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해 비행기에서 내리고 있다. 공동취재단

정부가 24일 북한이 이날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식을 진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관측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풍계리에 오늘 낮까지 맑고 밤에 소나기가 올 가능성이 있다는 예보를 듣고 있다”며 “전반적인 상황을 고려하면 오늘 행사가 이뤄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식을 하겠다고) 발표한 게 23~25일이니까 오늘 아니면 내일”이라며 “이미 기자단이 출발했고 날씨도 맑으니 오늘 할 확률이 높아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국을 포함한 미국, 중국, 러시아, 영국 취재진은 이날 낮 풍계리에 도착할 예정이다. 북측 관계자는 전날 뉴스1을 통해 “내일(24일) 상황이 좋으면 (핵실험장 폐기를) 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국공동취재단은 지난 23일 성남공항에서 정부 수송기를 이용해 방북, 열차를 타고 풍계리 인근 재덕역으로 이동 중이다. 함께 수송기에 올랐던 공군 6명은 취재진을 내려준 뒤 곧바로 귀항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비용 문제 관련해 관계부처 간에 검토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여비와 체류비 등 일체 비용을 자체 부담하는 원칙으로 기자들을 초청했다. 정부 수송기 이용은 막판에 결정돼 운임비용에 대한 협의가 사전에 이뤄지지 못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