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선관위에 ‘네이버’ 선거법 위반 혐의 신고

중앙일보 2018.05.24 11:02
[중앙포토]

[중앙포토]

자유한국당이 24일 포털사이트 네이버가 ‘드루킹 사건’과 관련한 기사를 의도적으로 숨기는 것으로 의심된다며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법 위반 혐의로 신고하기로 했다.
 
한국당 가짜뉴스신고센터장인 박성중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6·13 지방선거 선거대책위원회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한국당은 네이버를 선관위에 선거법 위반 행위로 신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당 가짜뉴스신고센터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지난 4월13일부터 약 3만6900여건의 보도가 쏟아졌으나, 네이버 모바일의 뉴스 페이지 내 정치 카테고리에서 ‘이슈별 보기’에 반영된 기사 중 드루킹 사건을 주제로 한 기사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국회나 정치 이슈에 항상 핫 이슈로 등장했음에도 불구하고 드루킹을 주요 이슈로 취급하지 않은 것은 편향적이고 의도적이라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네이버의 행위는 국민의 알 권리를 심각하게 침해하는 꼼수이며 편향적 배열”이라며 “특히 경남지사 후보인 김경수 전 의원과 연관돼 있기 때문에 선거에 미치는 영향은 엄청나게 크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