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 “신형 SLBM ‘불라바’ 4발 연쇄 발사 성공”

중앙일보 2018.05.24 05:36
불라바 미사일 발사 장면.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불라바 미사일 발사 장면.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러시아군이 22일(현지시간)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불라바’의 연쇄 발사 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최대 사거리 9300㎞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불리바 4발, 수천㎞ 날아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북해함대 공보실은 이날 “북해 함대 소속 보레이급 핵잠수함 ‘유리 돌고루키’가 불라바 미사일 4발을 연이어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며 “백해(白海) 해역에서 발사된 미사일이 캄차카 반도의 쿠라 훈련장에 떨어졌다”고 말했다. 백해와 극동 캄차카 반도의 쿠라 훈련장 간 거리는 수천㎞에 달한다.  
 
공보실은 “잠수함이 수중 잠수 상태에서 미사일을 발사했다”면서 “잠수 상태에서 이 같은 수의 미사일이 연쇄 발사된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설정된 임무가 완수됐고 보레이급 잠수함과 불라바 미사일의 전술ㆍ기술적 성능이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만수 배수량 2만4000t의 첫 번째 보레이급 잠수함 유리 돌고루키는 지난해 6월 바렌츠해에서 27번째로 불라바 미사일 단발 발사 시험을 한 바 있다. 지난 2013년 북해함대에 실전 배치된 신형 4세대 잠수함이다.  
 
불라바 미사일은 보레이급 핵잠수함 1척에 16기까지 실린다. 미사일에는 개별 조정이 가능한 핵탄두가 최대 10기까지 탑재할 수 있다. 각 탄두의 위력은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 히로시마에 떨어진 원폭보다 12.5배(150kt)나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불라바 미사일의 최대 사거리가 9300㎞에 이르며 적의 미사일방어(MD)망을 효율적으로 회피하는 기능을 갖춰 공포의 무기로 통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