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회담 끝나자 … 북한 “한국 기자 풍계리 와라”

중앙일보 2018.05.24 01:04 종합 5면 지면보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참관하기 위해 북한으로 들어간 외신기자단이 지난 22일 원산 갈마호텔에 마련된 기자실에 머물고 있다. 이들은 23일 오후 전용열차를 타고 풍계리로 이동했다. [AP=연합뉴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참관하기 위해 북한으로 들어간 외신기자단이 지난 22일 원산 갈마호텔에 마련된 기자실에 머물고 있다. 이들은 23일 오후 전용열차를 타고 풍계리로 이동했다. [AP=연합뉴스]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취재할 한국 기자단이 23일 현장으로 이동을 시작했다. 미국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이 끝난 직후 북한이 한국 기자단의 방북을 허용하면서다. 앞서 북한은 지난 18일부터 한국 기자단 8명의 명단 접수를 거부해 왔다. 그러나 이날 오전 9시쯤 남측이 판문점 채널을 통해 다시 명단을 전달하자 이를 수락했다.
 

기자단, 공군 수송기 타고 방북
북, 방사능측정기·위성전화 압수

원산 공항에 다른 운항편 없는데
평상복 사람들 곳곳서 기자단 주시

원산~재덕 416km 열차로 12시간
21km 차·도보로 오늘 풍계리 도착

한국 기자단은 낮 12시30분쯤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 수송기(VCN235)에 탑승해 원산으로 향했으며 두 시간 뒤 원산 갈마비행장에 도착했다. 북한 세관원들은 기자단의 짐을 검사했다. 북측 관계자들은 특히 “방사능측정기를 가져왔느냐”며 방사능선량계를 압수했다. 위성전화와 블루투스 마우스 등도 압수해 보관증을 끊어주면서 “돌아갈 때 찾아가라”고 했다. 휴대전화는 소지를 허락했다.
 
공항에는 기자단이 이용한 항공기 외에 다른 운항편이 없었고 공항 곳곳에서 평상복을 입은 사람들이 기자단을 주시했다. 전날 도착한 외신 기자들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고 전했다. 윌 리플리 미 CNN 기자는 트위터에 “외국 기자들에게는 계속 감시인들이 붙어다니고 있다”고 적었다. 이들도 방사능선량계를 압수당했다.
 
한국 기자단은 이날 오후 4시50분쯤 기자단 숙소이자 프레스센터가 마련된 갈마호텔에 도착했다. 국제기자단이 인터넷과 전화 등을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다. 이들은 오후 6시쯤 호텔을 나서 7시쯤 원산역에서 풍계리 핵실험장 인근 재덕역(거리 416㎞)으로 향하는 전용열차에 탑승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관련기사
선로 상태가 좋지 않아 시속 35㎞ 안팎 속도로 이동할 경우 재덕역까지 12~14시간 정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재덕역에서 풍계리 핵실험장까지는 21㎞ 정도 거리다. 산간 지역 비포장도로를 차량으로 약 4시간 이동한 뒤 도보로 두 시간 정도 이동해야 한다. 기자단이 핵실험장에 도착하는 시간은 24일 오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날씨가 양호하면 기자단 도착 시점에 폐기 행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현장 소식은 더 늦게 전해질 전망이다. 사진·영상과 기사 등은 기자단이 다시 원산 갈마호텔 프레스센터로 돌아와야 전송이 가능해서다.
 
북한은 유독 한국 기자단에만 몽니를 부린 상황이다. 한국 기자단은 중국 베이징(21일, 당초 집결지)→방북 무산 뒤 귀국(22일)→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방북(23일) 등의 일정으로 이틀을 소진했다.
 
외교가에선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22일(미국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단독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원하는 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북한과) 회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압박한 것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북한의 ‘계산된 밀당’이라는 해석도 있다. 한·미 연합훈련과 태영호 전 주영국 공사의 출판기념회, 대북 전단 살포 등으로 불편한 심기를 한국 측에 드러내는 수단으로 기자단을 활용했다는 것이다. 또 한·미 정상회담에서 한국의 중재자 역할을 압박하려는 의도가 내포됐다는 분석도 나온다.  
 
서울=박유미 기자, 원산=공동취재단 yumip@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