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내가 비만이면 남편 당뇨병 위험 높아진다"

중앙일보 2018.05.24 00:59
[중앙포토]

[중앙포토]

아내가 비만이면 남편의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코펜하겐대학 의대 당뇨병 전문의 야니 닐센 교수 연구팀이 남성 3649명과 여성 3478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조사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22일 보도했다.
 
비만한 아내를 둔 남성은 아내가 정상 체중인 남성보다 당뇨병이 발생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닐센 교수는 밝혔다.
 
체질량지수(BMI: body-mass index) 30으로 비만에 해당하는 아내를 둔 남성은 정상 체중인 BMI 25의 아내를 둔 남성에 비해 본인의 체중과는 상관없이 당뇨병 발병률이 2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반대로 비만한 남편을 둔 아내는 당뇨병 위험이 높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닐센 교수는 "아무래도 식품을 구매하고 음식을 조리하는 일을 아내가 맡고 있기 때문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결과는 당뇨병 위험 평가를 개인에 초점을 맞출 게 아니라 가족 전체에 맞출 필요가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그는 지적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