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뭉클스토리 이민섭·정대영 대표
평범한 사람들의 자서전을 써주는 뭉클스토리의 이민섭(왼쪽)·정대영 공동대표. [변선구 기자]

평범한 사람들의 자서전을 써주는 뭉클스토리의 이민섭(왼쪽)·정대영 공동대표. [변선구 기자]

“부모님 자서전을 만들어 드리려다가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책으로 만들면 어떨까 생각하게 됐어요.”

연중기획 매력시민 세상을 바꾸는 컬처디자이너

 
이민섭(30) 뭉클스토리 공동대표는 원래 대기업에서 마케팅 업무를 했다. 잦은 술자리와 강압적인 분위기에 입사 1년 반 만인 2013년 7월 퇴사했다. ‘백수’가 된 뒤 아버지의 병상을 지킨 게 인생의 전환점이 됐다. 2015년 이 대표의 아버지는 어머니로부터 신장이식을 받는 큰 수술을 했다. 이 대표는 당시를 회상하며 “아버지와 처음으로 깊게 대화했던 시간이었다. 아버지의 자서전을 써야겠다는 욕심이 생겼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버지는 자신의 자서전 출간을 허락하지 않았다. 부끄러움 때문이었다. “내가 할 얘기가 뭐가 있느냐”며 한사코 거부했다. 평범한 이들의 자서전을 보여 드리면 마음이 바뀌지 않을까. 이 대표가 자서전 출판 재능기부 동아리 ‘뭉클’의 정대영(38) 공동대표를 찾아간 이유다.
 
정 대표는 국어교육 박사과정을 밟던 2012년부터 대학생을 중심으로 한 자서전 프로젝트 동아리 뭉클을 운영하고 있었다. 그가 뭉클을 시작한 계기도 이 대표와 비슷했다. 2010년 아버지를 떠나보냈지만 정 대표는 아버지와 어머니가 어떻게 만났는지, 가족이 어떻게 탄생했는지 전혀 알지 못했다. 정 대표는 “가족의 역사를 알고 싶다는 절실함이 생겨 친구와 둘이 함께 처음으로 뭉클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동아리 운영은 쉽지 않았다. 대학생 위주의 동아리다 보니 인원 변동이 잦았다. 동아리의 지속가능성과 확장성을 고민하던 정 대표에게 이 대표가 찾아온 일이 전환점이자 돌파구가 됐다. 두 사람이 만난 그날부터 뭉클의 사업화 구상이 시작됐고, 동아리 뭉클은 2016년 법인으로 새출발했다.
 
뭉클스토리의 첫 자서전은 같은 해 여름 나왔다. 두 대표가 파독근로자협회를 찾아가 자서전 출간에 관심있는 회원 세 명을 추천받았고, 그들의 삶을 엮어 『독일로 간 청춘』을 펴냈다.
 
뭉클스토리는 지난해 1년 동안 50여권의 자서전을 펴냈다. 두 대표를 비롯한 뭉클스토리 직원 다섯 명이 의뢰인을 3∼4회씩 만나 회당 6시간이 넘는 인터뷰를 하며 자서전에 들어갈 내용을 모은다. 인터뷰 비용과 자서전 인쇄비 등을 포함해 의뢰인들에게 200만원씩 제작비를 받는다. 현재 개발 중인 온라인 질의 응답 프로그램이 완성되면 이 제작비가 훨씬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정 대표는 “앞으로는 인공지능을 이용해 자동으로 인터뷰를 진행하는 소프트웨어도 가능하지 않겠냐”고 했다.
 
뭉클스토리의 핵심 키워드는 가족이다. ‘1가구 1자서전’이 목표다. 정 대표는 “부유하는 개인이 아니라 뿌리가 있는 가족의 일원으로 선대의 시행착오나 작은 성공이 담긴 역사를 기록으로 소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