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창수 GS회장 “대북경협, 미리 준비하라”

중앙일보 2018.05.24 00:02 경제 5면 지면보기
허창수

허창수

허창수(사진) GS그룹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대북경협에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허 회장은 23일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열린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Value Creation Forum)’에서 “그룹이 가진 사업 역량과 노하우로 (경협이 본격화할 경우) 어떤 분야에서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미리 고민하고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최근 남북 정상회담에 이어 북미 정상회담도 앞두고 있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가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고 있다”고 전제한 뒤 “변화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핵심간부들 참석 경영혁신 포럼서
“한반도 변화 속 새 기회 포착” 강조

허 회장은 혁신의 중요성과 혁신의 출발은 현장이 되어야 한다는 주문도 내놨다. 그는 “하루가 다르게 기술이 발전하고 있고, 사회·경제적 상황과 맞물려 경영 환경의 변화도 빨라지고 있다”며 “변화의 본질을 파악해 미래 고객에게 제공할 핵심 가치가 무엇인지, 이를 위해 우리가 갖춰야 할 역량은 무엇인지 제로베이스에서 고민하고 아이디어를 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고객과의 접점에서 시장의 변화를 느껴야 하고, 사소한 불편함부터 근본적 문제까지 현장에서 하나하나 개선해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GS 밸류 크리에이션 포럼은 계열사들의 경영혁신 사례와 성과 공유를 위해 2010년부터 매년 열리는 행사로 이 자리에는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임원과 전략·기획·혁신·기술담당 팀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한다. 참석자들은 이날 공정을 개선해 연간 13억원의 비용을 절감한 GS칼텍스 사례, 1~2인 가구 증가에 맞춰 GS리테일이 내놓은 ‘심플리쿡’ 상품 개발 과정, 데이터를 중심으로 한 GS홈쇼핑 영업 혁신 사례 등을 공유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