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日 “트럼프, 회담연기 언급 높이 평가…北비핵화 이끌기 위한 것”

중앙일보 2018.05.23 13:58
노가미 고타로 일본 관방 부장관. [중앙포토]

노가미 고타로 일본 관방 부장관. [중앙포토]

 
한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연기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노가미 고타로(野上浩太郞) 일본 관방 부장관이 북한으로부터 비핵화를 끌어내기 위한 것이라며 높게 평가했다.
 
23일 노가미 부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요한 것은 정상회담 개최 자체가 아니라, 회담이 북한의 핵‧미사일,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에서 진전을 보는 기회가 되느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일본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으로부터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끌어내기 위해 강한 의지를 갖고 대응한 것을 높게 평가한다”며 “계속해서 (비핵화 등과 관련한) 일본 입장을 미국에 확실하게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노가미 부장관은 “현재 방미 중인 고노 다로 외무상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장관과 만나 한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설명을 들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미·일, 한미·일간 긴밀한 정보 공유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노가미 부장관은 최근 북한의 강경 기조가 중국과 관련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 언급에 대해 “북한 문제에서 북한과 무역액의 약 90%를 차지하는 중국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결의를 중국이 완전히 이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