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주공산 된 강릉시장 … 보수의 아성 무너지나

중앙일보 2018.05.23 00:33 종합 20면 지면보기
“예전엔 보수 쪽에 확 기울어져 있었는데…. 이제는 생각하는 게 많이 달라졌어.”
 

역대 선거선 현직 시장 프리미엄
연임 제한에 최명희 시장 불출마
“보수 표 분산” vs “보수의 성지”
후보 4명 … 12년 만에 다자 대결

지난 19일 강원도 강릉시 성남동 중앙시장에서 만난 우모(67)씨는 6.13지방선거 분위기에 관해 묻자 이렇게 말했다.
 
우씨가 “요즘엔 후보의 공약과 인물을 보고 뽑는 것 같다”고 말하자 옆에 있던 일행은 “그래도 연세 많은 분은 당을 많이 따져…”라며 반박했다. 이들은 “60대가 넘어가면 보수가 많고, 40대 이하는 진보라고 보면 되지 않을까”라고 했다.
 
‘보수의 성지’로 불리던 강릉시는 강원도 시장·군수 선거 관심 지역 중 하나다. 역대 선거에선 보수 진영 후보가 유리했지만, 최근엔 정치적 성향 변화의 조짐을 보여서다.
 
강릉시장 선거 후보자

강릉시장 선거 후보자

인구 21만명의 강릉은 역대 선거에서 현직 프리미엄이 강하게 작용했다. 1995년 민선 자치제 도입 이후 지금까지 심기섭·최명희 시장이 각각 3선을 했다. 이들은 모두 보수 진영 후보였다.
 
하지만 이번 선거에선 최명희 시장이 연임 제한으로 출마할 수 없게 됐다. 현직 후보가 없는 무주공산이 되자 한때 예비 후보자가 16명이나 되기도 했다.
 
시장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최욱철(65), 자유한국당 김한근(54), 무소속 김중남(55), 무소속 최재규(57) 후보 등 4명으로 압축됐다. 강릉시장 선거가 이처럼 다자 구도로 치러지는 건 2006년(5명) 이후 12년 만이다.
 
각 후보는 경력 면에서 경쟁력이 있다고 자부한다. 민주당 최욱철 후보는 14·15·18대 국회의원을 지냈다. 1993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야당 후보로 나서서 금배지를 달았다. 하지만 공직선거법 위반 등으로 두 차례나 당선 무효가 됐던 것은 큰 약점이다.
 
자유한국당 김한근 후보는 국회 법제실장을 지낸 고위 공무원 출신임을 내세운다. 하지만 보수 성향 후보가 2명이 나와 표가 분산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무소속 김중남 후보는 강릉시 공무원으로 일하면서 공무원노조 전국위원장까지 지냈다. 강원도 의회 3선 의원인 최재규 후보는 도의회 의장을 역임했다.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강릉시는 평창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도시다. 시민도 성공개최에 대한 자부심을 갖고 있다. 올림픽이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윤활유 역할을 했기 때문에 이번 선거에서 여당에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서울과 강릉을 연결하는 KTX가 개통하고 호텔 등 대형 숙박시설이 들어서는 등 환골탈태한 강릉의 모습이 표심에 어떤 영향을 줄지 관심이다.
 
정치 성향 변화 조짐은 역대 대통령 선거 표심의 흐름에서도 나타난다. 18대에선 박근혜 후보가 65.7%, 문재인 후보가 33.8%를 얻었다. 하지만 19대에선 문재인 후보가 31.5%, 홍준표 후보가 33.7%를 얻는 등 접전을 펼쳤다.
 
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