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식 정보 앱 받았더니…북한 해커에 개인정보 빠져나가

중앙일보 2018.05.21 22:01
[중앙포토]

[중앙포토]

북한과 연관된 것으로 추정되는 해커 그룹이 악성 코드가 담긴 스마트폰용 앱을 유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보안업체 맥아피는 최근 안드로이드 앱 장터인 구글플레이에서 북한과 연관된 해커 그룹 ‘선 팀’(Sun Team)이 올린 것으로 추정한 앱 3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앱은 음식 정보를 담은 ‘음식 궁합’을 비롯해 보안 앱으로 포장된 ‘패스트앱록’ ‘앱록프리’ 등이다.  
 
맥아피는 “선팀이 과거 활용한 악성코드 등을 살펴보면 남한에서 쓰는 단어가 사용되지 않았으며 IP 주소도 북한 것”이라며 “이번에도 비슷한 패턴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스마트폰 이용자가 이 앱을 다운 받아 악성 코드에 감염되면 사진과 연락처, 문자메시지 등 개인 정보가 빠져나가게 된다. 이 정보는 선팀이 운영하는 클라우드로 옮겨진 뒤 가짜 계정 등을 만드는 데 활용될 수 있다고 맥아피는 설명했다.  
 
맥아피는 이런 사실을 구글과 한국인터넷진흥원에 통보했고 앱은 2개월가량 유통되다가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약 100명 정도가 이 악성코드에 피해를 봤을 것으로 추정된다. 맥아피는 “이번 악성코드 유포는 초기 단계였으며 구글플레이에서 이 악성코드와 관련한 감염은 100건 정도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