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시국무회의에 '드루킹 특검법' 빼고 추경만 의결…한국당 반발

중앙일보 2018.05.21 21:41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 [중앙포토]

정부가 21일 오후 10시 임시 국무회의를 열어 추가경정예산(추경)은 집행하고 드루킹 특검 법안은 내주 처리하기로 하자 자유한국당이 "드루킹 특검법과 추경안을 함께 의결하라"고 반발했다.  
 
한국당 김성원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부가 추경 배정안은 밤 10시에 임시국무회의를 열어 통과시키면서 드루킹 특검법은 미루기로 한 것은 국회의 합의 정신을 위배하는 것이며, 진실규명을 바라는 국민 요구를 묵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특검을 민주당이 국회에서 못 막으니 정부가 나서 막겠다는 것인가. 민주당에 이어 정부가 나서 특검의 출범을 훼방 놓는 꼼수를 부리나"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국무위원들이 증거인멸 시간을 벌어주고 사건을 은폐 조작하는 데 가담하면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임을 강력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부 고위관계자는 "임시국무회의를 또 열 수는 없기에 드루킹 특검법은 다음주 국무회의에 상정될 전망"이라며 "지금까지 특검법 공포안을 국회 본회의 통과 당일에 임시국무회의에 상정한 전례가 단 한 번도 없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