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관세청, 대한항공 협력업체 압수수색 "밀수품 발견"

중앙일보 2018.05.21 16:17
[연합뉴스]

[연합뉴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일가의 밀수·관세포탈 혐의를 수사 중인 관세청이 대한항공 협력업체 압수수색을 통해 밀수품으로 의심되는 2.5t 분량의 현물을 찾아냈다.
 
21일 관세청은 조 회장 일가의 밀수‧관세포탈 혐의와 관련해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조사관 30명을 파견해 경기도 일산의 대한항공 협력업체를 압수수색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압수수색 결과 밀수 은닉품으로 추정되는 현물 2.5t을 발견했다”며 “현물의 종류에 관해서는 확인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날 관세청 압수수색은 한진그룹 일가와 관련한 다섯 번째 압수수색으로 밀수‧관세포탈 혐의로 한정하면 네 번째다.
 
앞서 관세청은 지난달 21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와 조현아·원태 3남매 등 한진그룹 총수 일가의 자택과 대한항공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이틀 뒤인 23일에는 대한항공 본사에 추가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어 지난 2일에는 조 회장과 조현민 전무 등이 함께 사는 자택 등 총 5곳을 동시 압수수색했다.
 
관세청은 2일 압수수색에서 자택 내에 있는 3곳의 비밀공간까지는 확인했지만, 해당 공간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따라서 이날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2.5t 분량의 현물은 조씨 일가의 밀수·관세포탈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인 증거가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관세청은 그동안의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통신 내역을 분석해 이날 해당 협력업체를 압수수색했다고 설명했다.
 
밀수·관세포탈 혐의와 관련해 대량의 현물을 찾아낸 관세청 수사는 탄력을 받게 됐다.
 
관세청은 해당 물품의 출처를 분석하고서, 조씨 일가에 대한 소환 조사에 나설 전망이다.
 
김영문 관세청장은 소환조사 대상을 조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 등 세 모녀 외에도 조 회장과 원태 씨도 포함돼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