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송인배·드루킹, 텔레그램으로 정세분석 글 등 주고받아"

중앙일보 2018.05.21 14:29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 [중앙포토]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 [중앙포토]

청와대는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과 '드루킹' 김모(49·구속기소)씨가 지난해 대선 전에 4차례 만난 사실과 관련해 두 사람이 텔레그램을 통해 정세분석 글 등을 주고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청와대에서 기자들을 만나 "(송 비서관과 드루킹이) 과거 몇 차례 텔레그램으로 (메시지를) 주고받은 적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주고받은 내용이) 기사 링크 등은 전혀 아니고 정세분석 관련 글이나 드루킹이 블로그에 실었던 글을 읽어보라고 (송 비서관에게) 전달했던 것"이라며 "송 비서관이 대선 전 드루킹과 텔레그램 메시지를 주고받는 데 사용한 전화기를 지금은 쓰지 않아서 당시 두 사람이 주고받은 텔레그램 메시지가 현재는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송 비서관이 자진해서 이 사실을 알려왔고, 지난 4월20일과 26일 두 차례에 걸쳐 대면조사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송 비서관은 김경수 의원이 4월 16일 기자회견을 열고 드루킹과의 관계를 공개하자 처음에 안타깝게 생각하다가 보도가 확산되는 걸 보면서 '조금이라도 연계가  돼 있다면 미리 알려주는 게 줗겠구나' 싶어서 자신해서 민정 쪽에 알리고 조사를 받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건과 관련해 청와대의 추가 조사자는 없다"고 밝혔다. 
 
또 조사이후 민정수석실 판단과 관련해서는 "대선 시기 (후보에게) 도움이 된다면 캠프의 누구라도 (지지자를) 만나는 것이 통상적인 활동이다. 그 활동의 하나로, 당시로서는 특별한 직함이 없었던 송인배 실장이 활동을 한 것"이라며 "특히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는 드루킹과 연락한 점이 없기 때문에 내사종결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민정수석실에서 이런 내용을 임종석 비서실장에게 보고했고, 비서실장은 민정의 내사종결 수준이라고 생각했다"며 "이런 취지에서 (내사종결을 하면서) 문 대통령에게도 특별히 보고를 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송 비서관이 드루킹과 대선 전 4차례 만남을 가졌다는 사실을 보고 받은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께 있는 그대로 설명하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