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업무성과 떨어진다” 직원에 꿀밤‧모욕…서울시 간부 대기발령

중앙일보 2018.05.21 13:36
서울시가 업무성과가 떨어진다며 부하 직원에 꿀밤을 때리고, 모욕성 발언을 한 간부에 대해 조사에 나섰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서울시가 업무성과가 떨어진다며 부하 직원에 꿀밤을 때리고, 모욕성 발언을 한 간부에 대해 조사에 나섰다. [중앙포토ㆍ연합뉴스]

 
서울시가 성과가 떨어진다며 부하 직원에 꿀밤 체벌을 하고 모욕성 발언을 한 간부에 대해 조사에 나섰다.
 
21일 서울시는 지난 18일 행정2부시장 산하 A과장을 일단 대기발령 조치했다고 밝혔다.
 
A과장은 올해 초 업무 과정에서 임기제 공무원의 머리를 쥐어박고, 모욕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해당 직원은 수치심과 모멸감에 지난 3월 사표를 냈고, 현재 이직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 조사과 관계자는 현재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며 아직 A과장을 정식으로 대면 조사하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공직사회 내 괴롭힘 사건에 대해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할 것이라며 조사 결과에 따라 엄중히 문책하겠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