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YT “화난 트럼프, ‘북미회담 계속해야 하나’ 측근에 질문공세”

중앙일보 2018.05.21 12:5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우려가 커지다 못해 참모들을 압박하기 시작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NYT는 20일(현지시간) 미 정부 및 외국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북미회담이 '정치적 낭패'가 될 수도 있다고 걱정하며 미국이 이런 위험 부담을 계속 떠안고 가야 하는지에 대해 참모들에게 지속해서 질문을 던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방적인 핵 포기를 강요하면 북미회담을 재고려할 수 있다'는 지난 16일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의 담화 발표에 적잖이 놀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7~18일 트럼프 대통령은 참모들과의 회의 자리에서 북미회담의 타당성에 대해 참모들에게 질문을 퍼부었고, 19일 밤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는 북한의 공식 담화 내용이 문 대통령이 자신에게 전달해 온 내용과 왜 상충하는지 물었다고 한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 회담에 대해 '불편한 심기'와 조급함을 보인다는 해석이 나온다고 NYT는 전했다. 특히 참모진은 노벨상을 염두에 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회담을 지나치게 갈망하는 듯한 신호를 보이는 것에 우려하고 있다고도 했다.  
 
또 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 협상에서 미국이 양보할 수 없는 핵심요소에 대해 과연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문도 나온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우라늄 농축 능력이라든지, 플루토늄 재처리, 핵무기 생산 및 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세세한 브리핑을 듣는 것을 견디지 못한다는 참모들의 전언이 나오기 때문이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신호들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협상에서 "시간이 지나면서 희미해질" 약속을 할 수도 있다는 추가적인 우려로 이어진다고 밝혔다.   
 
미 정부 관계자들은 김 위원장이 이번 북미회담에서 향후 6개월 이내에 핵무기 일부를 넘기고 관련 시설을 폐쇄하며 사찰을 허용하는 '타임 테이블'에 동의할 것이라 예상한다. 반면, 일각에서는 지금까지 북한의 협상 스타일을 봤을 때 지나치게 무리한 계획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조셉 윤 전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만약 트럼프 대통령이 정말로 6개월 안에 북한이 아무 보상 없이 핵무기를 넘기는 것을 기대한다면, 그것은 매우 비현실적"이라며 이전 정부처럼 일종의 단계적 조치를 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마이클 그린 조지타운대 교수는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훨씬 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고 지적하며 "김 위원장은 북한의 미래에 관한 체스판과 동북아의 지정학적 미래에 관한 체스판이라는 두 개의 게임을 놓고 멀티플레이어가 되려 한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잘못된 게임을 준비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