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란치스코 교황 또 동성애 옹호 발언

중앙일보 2018.05.21 11:59
 
프란치스코 교황이 또다시 동성애를 포용하는 발언을 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0일(현지시간) 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교황은 최근 한 동성애자에게 하느님이 그렇게 만들었으며 그 모습 그대로 그를 사랑하고 있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가톨릭 교회는 동성애를 죄로 간주하고 있어 교황의 발언은 보수적인 교계와는 대립된다.

“하느님은 있는 그대로를 사랑해”
인간의 동성애 성적 지향 인정

 
프란치스코 교황. [AP=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AP=연합뉴스]

 
가디언은 “칠레 가톨릭 사제의 아동 성추문을 폭로한 피해자 중 한 명인 후안 카를로스 크루스라는 남성이 2주 전 교황과의 비공개 면담에서 동성애 발언을 들었다”고 보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크루스는 “성추행 피해 폭로 과정에서 일부 가톨릭 주교들이 나의 동성애 성향을 공격하는 사태가 벌어진 것에 대해 말하는 상황에서 교황이 동성애를 언급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황은 ‘당신이 동성애자라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 하느님이 당신을 그렇게 만드셨고 하느님은 이런 당신을 사랑한다. 나도 개의치 않는다. 당신은 자신의 모습에 만족해야 한다’고 말해줬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교황청은 이와 관련된 언론의 공식 질의에 아무런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전통적으로 가톨릭계 보수층은 동성애 성향이 개인의 선택으로 하느님의 섭리에 어긋난다고 보고 있다.  
 
가디언은 “교황의 발언은 동성애도 하느님의 섭리에 의해 인간에게 부여된 성적 지향으로 인정하는 데 진일보한 모습을 보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가톡릭 교회의 변화이자 동성애자를 가톨릭 신자로 인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황의 동성애 수용 발언은 이번 뿐만이 아니다. 2013년 7월에도 “동성애자가 하느님을 찾고 선한 의지를 갖고 있다면, 어떻게 내게 (그들을) 정죄할 자격이 있다고 할 수 있는가”라고 말했다. 동성애 단체들의 교황청 로비 의혹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한 답변이었다.  
 
교황은 그 해 미국의 동성애 잡지인 ‘디 애드보키트(The Advocate)’에 의해 ‘올해의 인물’로 선정됐다. 이 잡지는 동성애를 공개적으로 반대했던 전임 교황들과 달리 동성애자에게 용기를 주는 발언을 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최익재 기자 ijchoi@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