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순실, 수술 전 완성한 회고록 서문 공개

중앙일보 2018.05.21 11:23
최순실씨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병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최순실씨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병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자신의 회고록 서문을 통해 “지금도 전형적인 실세들에 의해 노골적으로 정권이 움직여지고 있다”고 밝혔다.  
 
최씨는 21일 이경재 변호사가 공개한 최씨의 회고록 서문을 통해 “자신이 비선 실세라는 세간의 인식은 사실과 다르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러면서 “사회주의 숙청보다 더한 보복을 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구치소에 수감된 이후 틈틈이 회고록을 집필하고 있으며, 지난 11일 수술을 앞두고 지난달 말 서문을 완성했다.  
 
최씨는 정치권과 검찰, 특검 등을 ‘권력의 현재 실세들’이라 지칭한 뒤 “정권의 실세가 돼 결과를 얻으려는 그들의 충성심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지켜볼 일”이라며 “이 글을 쓰게 된 것이 그런 그릇된 충성심에 대한 분노”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여러 차례 “세월이 가면 진실이 밝혀질 것”이라고 주장하며 “박 대통령께도 ‘결백함과 애국, 충정을 알고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썼다.
 
최씨는 “나는 박 대통령에게 자리를 요구한 적도 없고 권력을 나눠 받은 적도 없다”며 “국정을 농단했다는 것이 어떤 것을 의미하는 것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나와 우리 가족은 실세 노릇 같은 건 관심도 없었다”며 “나는 그저 박 대통령의 일을 돕고 싶었고, 그것을 신의와 믿음이고 의리였다고 생각했는데 세상은 그렇게 보지 않은 것 같다”고 밝혔다.  
 
최씨는 또 자신을 향한 수사가 박 전 대통령을 죽이기 위해 조작된 것이며, 자신을 향한 보복이 가혹하게 이어지고 있다는 기존 주장도 반복했다. 그는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진 각본대로 움직이고 있었고, 태블릿PC 사건도 조직적으로 준비했을 것”이라며 “나를 이용해 박 대통령을 죽이려는 전초전이었다”고 주장했다.
 
비선 실세로 지목된 것에 대해서는 “아마도 돌아가신 아버지(최태민 목사)의 딸이기 때문에 더 흥미진진하고 사람들도 믿기 쉬웠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딸의 모든 것을 빼앗아서 갔고 용인경찰서에서는 아버지 묘를 이장하라고 몇 차례 공문이 왔다”며 “죽은 사람을 또 죽이고 있다”는 내용도 썼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