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총리 “라돈침대, 정부가 불안 가중해 송구”

중앙일보 2018.05.21 10:05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라돈 검출 침대 안정성 발표 결과를 닷새 만에 뒤집은 것에 대해 “정부가 오히려 불안을 가중했다. 국민께 정말 송구스러운 일”이라고 사과의 뜻을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7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제22회 국무회의에서 “문제가 발생하면 초기 대응부터 신속하고, 대처 방향을 정확히 잡아야 하는데도 그런 위기관리능력이 부족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이어 “원안위만으로는 지금의 상황을 관리하는데 한계가 있다고 보고 지난주 후반부터 국무조정실이 원안위,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와 함께 범정부적 대응에 나섰다”면서 “당장 해야 할 응급조치부터 시간이 다소 걸리는 문제, 시간이 조금 더 걸리는 문제에 이르기까지 단계별로 세밀히 대처해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이 총리는 “당장 해야 할 응급조치부터 시간이 다소 걸리는 문제, 시간이 조금 더 걸리는 문제에 이르기까지 단계별로 세밀히 대처해달라”고 주문했다.
 
앞서 원안위는 지난 10일 대진침대 뉴웨스턴슬리퍼 모델에 대해 라돈과 토론(라돈의 동위원소)으로 인한 연간 피폭선량을 평가한 결과, 법에서 정한 기준치(연간 1mSv 초과 금지) 이하(0.5mSv)인 것을 확인됐다고 발표했으나 닷새 뒤인 15일 같은 모델의 연간 피폭선량을 7.60mSv로 수정 발표했다. 이전 조사에서 내부 구성품 조사를 누락했다 포함하면서 나온 결과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