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벼랑 끝 싸움가는 송파을 싸움…안철수 “난 기득권 버리고 시장 출마”

중앙일보 2018.05.20 16:14
유승민 "난 공천학살 최대 피해자, 원칙없는 공천 못해"
 
바른미래당이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공천을 놓고 벼랑 끝 싸움을 계속하고 있다.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는 손학규 선대위원장의 전략공천을 요구하고 있고, 유승민 대표는 여론조사 경선을 통한 후보 공천을 주장하면서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국회에서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20일 국회에서 정책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안 후보는 20일 “저는 이미 제가 가진 기득권을 모두 다 내려 놓고 이번 선거에 임하고 있다”며 “그런 후보의 입장을 당에서도 충분히 고민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당이 19일부터 송파을 지역의 여론조사 경선을 시작한 가운데 나온 ‘최후 통첩’이다.  
 
안 후보 측 관계자는 “현재 예비후보 중에 서울 지역에 바람을 일으킬 수 있는 후보가 없지 않냐”며 “이제 당 지도부가 니 사람 내 사람 가리지 말고, 서울시장 선거와 전국 선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사람을 공천을 하라고 요구한 것이다”고 말했다.  
 
반면 유 대표는 이날 “(경선으로 후보를 정하게 한) 원칙대로 하는 게 옳다”며 “2년 전 새누리당의 부당한 공천의 최대 피해자이고, 저랑 가까운 의원들이 공천학살을 겪은 제가 당 대표이면서 원칙 없이 (공천을) 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전략공천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도 “최고위에서 원칙대로 하겠다”고 답했다. 유 대표 측 관계자는 “경선이 이미 진행되고 있는데 느닷없이 전략공천을 한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어떤 원칙에도 어긋난다”며 “손 위원장이 직접 명확한 입장을 밝히는 게 당내 분란을 잠재우는 방법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고문(가운데)이 3일 국회에서 선거대책위원장 수락 기자회견을 한 뒤 유승민 공동대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고문(가운데)이 3일 국회에서 선거대책위원장 수락 기자회견을 한 뒤 유승민 공동대표,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양측이 갈등을 벌이며 당은 자중지란 상태에 빠졌다. 일단 안 후보에 대한 반발이 많다. 서울시당 공동위원장이었던 진수희 전 의원은 “통합을 뼈저리게 후회한다”며 지난 18일 서울시당 위원장직을 내려놨다. 박종진 전 앵커도 손 위원장 전략공천 시도를 사당화 시도로 규정하며 반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안 후보 측 관계자는 “손 위원장이 안철수의 사람도 아닌데, 이를 내 사람 챙기기, 사당화 등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양측의 갈등은 차기 당권을 놓고 벌이는 전초전 측면도 있다. 재선거 공천 등을 통해 자신의 세력을 늘리기 위한 파워게임으로 보는 시각이다. 바른미래당 안팎에서는 안 후보가 손 위원장을 자신의 대리인으로 고민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다만 양측 모두 “지방선거에 실패하면 당의 존망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인데 당권을 놓고 벌이는 신경전은 아니다”고 선을 긋고 있다. 지방선거 후 새로 선출되는 당 대표는 국회의원 선거 등에서 공천권을 행사하게 된다.
 
김경희ㆍ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