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돌아온 '4번타자' 박병호, 46일 만에 홈런포 가동

중앙일보 2018.05.20 15:32
20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1회말 2사 3루 상황, 넥센 박병호가 타석에서 스윙을 하고 있다. 2018.5.20/뉴스1

20일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 1회말 2사 3루 상황, 넥센 박병호가 타석에서 스윙을 하고 있다. 2018.5.20/뉴스1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 박병호(32)가 부상 복귀 후 첫 경기에서 시원한 홈런포를 터뜨렸다. 
 
박병호는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삼성과의 경기에서 4번 타자·1루수로 선발 출전, 1-1로 맞선 3회 말 달아나는 솔로포(시즌 5호)를 떠뜨렸다. 삼성 선발 투수 팀 아델만의 시속 130㎞짜리 초구 체인지업을 정확한 타이밍에 때려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비거리가 130m에 이르는 대형 홈런이었다. 
 
박병호는 지난달 13일 고척 두산전에서 주루하는 과정에서 왼 종아리 부상을 당했다. 종아리 근육 미세파열로 한 달 넘게 재활에 매달렸다. 그리고 이날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복귀 첫 타석에서 볼넷을 골라나간 박병호는 두 번째 타석에서 오랫만에 손맛을 봤다. 박병호가 홈런을 친 건 지난달 4일 고척 KT전 이후 46일 만이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