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란 "좋은 학교ㆍ직장 가도 행복하지 않은 게 우리 문제"

중앙일보 2018.05.20 14:58
2015년 3월 국회 본회의에서 김영란법(청탁금지법)이 통과된 뒤 입장 발표를 마친 김영란 당시 서강대 석좌교수의 모습 [사진 한국사진기자협회]

2015년 3월 국회 본회의에서 김영란법(청탁금지법)이 통과된 뒤 입장 발표를 마친 김영란 당시 서강대 석좌교수의 모습 [사진 한국사진기자협회]

김영란 국가교육회의 대입제도개편 공론화위원장이 “절차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철저하게 보여드리는 역할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입제도개편 공론화위원회는 2022년 대입제도에 대한 권고안을 만든다.
 
일각에선 “‘김영란법’(청탁금지법)에 이은 ‘김영란 수능’이 나오는 것 아니냐”는 말이 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19일 보도된 한겨레신문 인터뷰에서 “내가 결론에 개입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은 ‘현행 교육제도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왜 한국의 젊은이들은 이렇게 힘들게 살아가야 하느냐는 문제의식이 있다”며 “‘아이들이 왜 행복하지 않은가’ ‘지금과 같은 단순 암기 교육이 언제까지 쓸모 있을 것인가’와 같은 질문을 늘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좋은 학교 나와서 좋은 직장에 가도 행복하지 않은 게 우리 사회의 근본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밖에 9월이 되면 시행 2년을 맞는 김영란법에 대해선 “관행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는 역할은 했다고 본다”며 “이 법은 형법처럼 위반행위를 하나하나 찾아내 곧바로 처벌하는 게 아니다.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을 먼저 제시한 뒤 청탁이 오면 거절하라고 만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