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 당시 전일빌딩 헬기사격 직접 봤다…” 38년 만에 목격자 등장

중앙일보 2018.05.20 13:33
5·18 당시 광주 전일빌딩 앞을 헬기가 날고 있다. [중앙포토]

5·18 당시 광주 전일빌딩 앞을 헬기가 날고 있다. [중앙포토]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이 전일빌딩에 가한 헬기 사격을 현장에서 목격한 시민이 38년 만에 등장했다.  
 
20일 5‧18기념문화센터에 따르면 1980년 5월 항쟁에 시민군으로 참여한 광주 서구 주민 A(76)씨가 최근 센터를 방문해 전일빌딩 헬기 사격 목격담을 증언했다.
 
임종수 5‧18기념문화센터 소장은 “A씨가 ‘적십자병원에서 부상자를 살펴보고 나오던 길에 헬기가 전일빌딩 쪽으로 총을 수십 발 쏘는 장면을 생생하게 목격했다”며 “도청 앞 집단발포가 일어난 21일 이후 22일이나 23일 낮으로 기억한다’고 증언했다”고 밝혔다.
 
A씨는 헬기 기체의 생김새는 기억하지 못했지만, M-16 소총 등 개인화기가 아닌 헬기에 거치한 기관총으로 사격했던 상황을 또렷하게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헬기 사격 지점에서 600m가량 떨어진 곳에서 이를 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5‧18 당시 헬기 사격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되는 전일빌딩은 당시 주변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었다.
 
2016년 전일빌딩 리모델링을 추진한 광주시는 역사현장 훼손을 막고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탄흔 존재 여부를 조사해달라고 의뢰했는데, 그해 12월 이 건물 최상층인 10층에서 탄흔 100여 개가 발견됐다.
 
당시 국과수는 “정지비행 상태 헬기에서 M-60 기관총이나 M-16 소총 탄창을 바꿔가며 발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고서에서 밝혔다.
 
지난해 1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 결과로 본 5·18 당시 전일빌딩에 대한 헬기 총격 개념도. [중앙포토]

지난해 1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조사 결과로 본 5·18 당시 전일빌딩에 대한 헬기 총격 개념도. [중앙포토]

 
5‧18 당시 사업체를 운영했던 A씨는 계엄군 병력이 소총에 장착한 대검으로 청년들을 찌르는 모습을 목격한 뒤 항쟁에 시민군으로 참여했다고 센터 측은 설명했다.
 
항쟁이 끝난 뒤에서는 보안대 합동수사본부에 자수했고, 이후 사면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그동안 시민군 참여를 철저히 함구해 지냈지만, 최근 지만원(75)씨로부터 북한 특수군으로 지목당한 사실을 알고 나서 증언하기로 결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 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에서 ‘광수들이 1980년 5월 광주에서 폭동을 일으킨 대가로 북한에서 요직을 차지했다’는 주장을 폈고, A 씨를 ‘광수 73호’로 지목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