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속도로 교량 보수중 발판 30m아래 추락…근로자 4명 사망

중앙일보 2018.05.20 11:19
지난 19일 고속도로 교량 하부 보수작업을 하던 근로자 4명이 30m 아래 바닥으로 떨어져 목숨을 잃었다.  
이 사고는 교량을 점검하기 위해 설치한 경사형 계단이 추락하면서 발생했다. 경찰은 경사형 계단 고정용 볼트 부위가 떨어져 나가면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있다. 작업을 위해 임시로 설치한 가설물이 아닌 원래 있던 시설물이라서 부실시공 여부도 제기될 전망이다.

대전∼당진 고속도로 예산 차동1교 하부 발판 시설물
노동청 "앵커볼트 매립 부분 이상 확인"…전면 작업중지 명령
경찰 "숨진 근로자들 하청 업체 소속"…안전관리 소홀 조사
국토교통부 민관 합동조사단 구성, 전국 고속도로 점검키로

지난 19일 충남 예산군 신양면 대전~당진 고속도로 당진 방향 40㎞ 지점(당진 기점) 교량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4명이 수십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연합뉴스]

지난 19일 충남 예산군 신양면 대전~당진 고속도로 당진 방향 40㎞ 지점(당진 기점) 교량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4명이 수십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연합뉴스]

 
이날 오전 8시 47분쯤 충남 예산군 신양면 대전∼당진 고속도로 당진 방향 40㎞ 지점(당진 기점) 차동 1교 3번 교각에서 작업 중이던 A씨(52) 등 근로자 4명이 추락했다. 이들은 병원으로 옮겼으나 모두 숨졌다.
목격자 B씨(76)는 "논일하러 트랙터를 타고 이동하던 중 고속도로 다리 밑에 사람이 사다리 같은 난간에 깔린 것을 보고 신고했다"고 전했다. 
 
숨진 근로자들은 도로공사에서 하청을 준 업체 소속으로 확인됐다. 사고는 A씨 등 근로자들이 고속도로 교량 하부를 보수하려고 이동통로인 스테인리스·알루미늄 재질의 작업 발판에 올라가는 순간 발판이 밑으로 떨어져 나가면서 일어났다. 이들은 용접할 때 쓰는 발전기 등을 준비해 발판에 올라갔다.   
차동 1교에는 9번 교각까지 있는데, 근로자들은 이날 3번부터 순서대로 보수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발판이 떨어져 나간 교량 부위와 바닥에 떨어진 발판을 살펴본 전문가들은 교량 하부와 발판을 고정하는 앵커볼트가 분리된 것을 확인했다.
대전지방고용노동청 관계자는 "앵커볼트 매립 부분에 이상이 있는 점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앵커볼트는 교량 점검시설(경사형 계단)을 다리와 연결하는 주요 부품이다.
 
철제 사다리가 떨어져 나간 교량 난간 현장. [연합뉴스]

철제 사다리가 떨어져 나간 교량 난간 현장. [연합뉴스]

대전고용노동청 천안지청은 차동 1교 공사 구간에 전면 작업중지 명령을 내렸다. 사고 당시 공사를 발주한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나 작업 감독자가 현장에 없는 상태에서 보수작업이 진행되는 등 안전관리가 소홀하지 않았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경찰은 20일 도로공사와 시공업체 관계자 5~6명을 불러 철제 난간이 정해진 하중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가 적정했는지와 불량시공 여부, 작업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 등을 조사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지보수 공사를 발주한 한국도로공사를 상대로 사전 점검 매뉴얼 준수 여부를 살펴 보고 있다"라며 "오는 21일 오전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현장 감식을 진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설은 2017년 12월에 설치했다.   
예산 고속도로 추락사고 현장 약도

예산 고속도로 추락사고 현장 약도

 
국토교통부도 이날 추락사고와 관련해 '민관 합동 사고조사단'을 구성했다. 이들은 20일부터 6월 5일까지 17일간 활동한다.  
 각 조사위원은 현장방문 조사, 설계도서 등 관련 서류 검토 및 설계․시공 적정성 검토 등을 통해 정확한 사고원인을 분석한다. 국토부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21일부터 6월 30일까지 점검 계단이 설치된 모든 교량을 대상으로 점검시설 실태도 조사한다.
 
예산=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