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北에 8번 속고 9번째 참이라 믿는건 바보나 할 짓”

중앙일보 2018.05.20 10:34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최근 남북고위급 회담을 연기한 북한을 겨냥해  “위장 평화 사기 행각이 의심된다”고 밝혔다.
 
20일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은 최근 시진핑을 두 번이나 만나 국제 제재에도 불구하고 경제적 지원을 약속받은 것처럼 보인다”며 “(북한이 최근) 남북대화 단절 협박을 계속하고 있는 것은 위와 같은 위장 평화 사기 행각을 하지 않았나 의심을 더욱 깊게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가 언급한 ‘사기 행각’은 북한이 중국의 경제적 도움을 얻어내기 위해 우리나라와 미국에 ‘핵 폐기’ 등을 거짓으로 약속했다는 취지다.
 
홍 대표는 “중국까지 가담한 국제 제재를 풀기 위해 일방은 남북회담, 미북회담을 제의해 평화 무드를 만들어 놓고, 일방은 중국으로 하여금 미북 정상화로 중국의 고립을 겁박해 중국으로부터 경제적 지원을 약속받았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달 12일 예정된 북미회담의 성과에 대해서도 홍 대표는 부정적으로 관측했다.
 
홍 대표는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경제적‧군사적 지원을 확약받았다면 굳이 미국과 북핵 폐기 문제로 타협할 필요가 이젠 없어졌다”며 “미북회담의 진행 상황을 지켜보자”고 밝혔다.
 
또 홍 대표는 “8번을 속고도 9번째는 참말이라고 믿으면 그건 바보나 할 짓”이라면서도 “믿지마라, 그러나 협상은 해야한다”고 전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갈무리]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