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軍, 일과후 병사 휴대폰 허용 내년 추진…제설작업 등 ‘외주화’도 진행

중앙일보 2018.05.20 09:29
국방부가 내년부터 병사들의 일과 시간 이후 휴대전화 사용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국방부가 내년부터 병사들의 일과 시간 이후 휴대전화 사용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국방부가 병영문화 개선을 위해 내년부터 일과 이후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과 외출을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20일 국방부 관계자는 지난 4월부터 국방부 직할부대 4곳에서 병사들의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을 시범 실시하고 있다며 “올해 8월부터 육‧해‧공군과 해병대 일부 부대로 시범적용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범적용 대상 부대의 병사들은 일과시간에는 개인 휴대전화를 일정한 장소에 보관했다가 일과 이후인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4시간가량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기존에는 병사들의 부대 안 휴대전화 반입 자체가 허용되지 않았다.
 
이 관계자는 “시범사업에 대한 평가를 통해 문제점을 보완한 뒤 내년부터 병사들의 일과 후 휴대전화 사용을 전면 허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만 시범 과정에서 부내 대 보안 유출 등의 문제점이 드러나면 전면 시행시기는 늦춰질 수 있다고 전제했다.
 
아울러 일과 후 병사들의 외출 허용도 오는 8월부터 육‧해‧공군과 해병대 일부 부대에서 시범 진행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가족 등이 면회를 오거나 병원 진찰 등의 용무가 있는 경우, 그리고 포상의 필요성이 있는 경우 등에 한해 지휘관 판단에 일과 후 외출을 허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관계자는 군 대비 태세유지를 위해 전체 외출 인원은 부대 정원의 35%를 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방부가 제설과 제초, 청소 등에 장병들이 동원되는 관행을 막기 위해 민간에 외주를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중앙포토]

국방부가 제설과 제초, 청소 등에 장병들이 동원되는 관행을 막기 위해 민간에 외주를 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중앙포토]

 
병사들이 부대 내 작업에 동원되는 관행도 사라진다.  
 
국방부는 제설과 제초, 청소 등의 작업을 민간에 외주를 주기 위해 내년에 관련 예산을 반영하기로 했다.  
 
이 관계자는 “부대 내 작업을 내년부터 시범적으로 민간 인력에 맡기고, 2020년부터 이런 방안을 전군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