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대현 해고에 윤서인 반발 “악마 따로 없다”

중앙일보 2018.05.20 08:31
왼쪽부터 김세의 MBC 기자, 윤서인 작가, 최대현 MBC 아나운서. [사진 MBC, 윤서인 페이스북, MBC]

왼쪽부터 김세의 MBC 기자, 윤서인 작가, 최대현 MBC 아나운서. [사진 MBC, 윤서인 페이스북, MBC]

최대현 MBC 아나운서가 18일 인사발령을 통해 해고됐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윤서인 작가가 쓴소리를 했다. MBC 측은 최 아나운서의 해고 사유와 관련해 ‘아나운서 블랙리스트 작성 및 보고’ ‘시차 근무 유용’ ‘선거 공정성 의무 위반(앵커 멘트에서 특정 정당에 유리한 발언)’ 등의 이유를 들었다.
 
윤서인 작가의 글을 김세의 MBC 기자도 공유했다. [사진 김세의 기자 페이스북]

윤서인 작가의 글을 김세의 MBC 기자도 공유했다. [사진 김세의 기자 페이스북]

윤 작가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입만 열면 ‘해고는 살인’이라고 외치던 사람들이 해고 하나는 끝내주게 잘한다”며 “정작 최 아나운서가 작성했다는 블랙리스트에 나온 사람 중 해고된 사람은 없다. 자기들이 작성한 블랙리스트로는 가차 없이 해고한다”고 말했다.
 
윤 작가는 또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방송인 이영자가 어묵을 먹는 장면에 세월호 참사 당시 뉴스 특보 화면을 삽입한 것도 언급했다. 최 아나운서는 세월호 뉴스 특보 화면의 주인공이기도 하다. 윤 작가는 “저 뉴스는 매우 정상적으로 세월호 사건을 보도한 화면인데 자기들이 멋대로 고인능욕스럽게 써서 논란을 만들어놓고 그 누명마저 뒤집어씌운다”며 “악마가 따로 없다”고 했다.
 
김세의 MBC 기자는 윤 작가의 이 같은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했다. 김 기자는 최 아나운서가 해고된 것과 관련해선 “민주노총 산하 언론 노조에 동조 안 하면 이렇게 망신당하다 해고된다”며 “나 역시 이달 중 해고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최 아나운서·정한영(법명 성호)씨와 함께 찍은 사진에 대해선 “누가 문재인 옆에서 일베(일간베스트) 손 모양 사진 찍으면 문재인도 일베가 되냐”며 “이제 더는 이 사진으로 괴롭히지 말라”고 했다.
 
앞서 MBC는 18일 인사발령을 통해 최 아나운서와 권지호 카메라 기자를 해고했다. 보도국 국장과 부장 각 1명, 경영지원국 부장과 차장 각 1명은 정직·감봉했다. 징계 사유는 취업규칙 등 위반이다. 디지털기술국 부장 1명에게는 근신 처분을 내렸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