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칸영화제 황금종려상 고레에다 히로카즈…'버닝' 벌칸상

중앙일보 2018.05.20 03:38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AP=연합뉴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AP=연합뉴스]

 19일(현지시간) 폐막한 제71회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은 일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만비키 가족’에 돌아갔다. 고레에다 감독은 올해로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다섯 번째 진출한 끝에 대상인 황금종려상을 품게 됐다.   
황금종려상 '만비키 가족' 어떤 영화?
 
역시 경쟁부문에 진출했던 이창동 감독의 ‘버닝’, 한국배우 유태오가 출연한 ‘레토’는 주요 수상권에 들지 못했다. 다만 ‘버닝’은 신점희 미술감독이 기술상에 해당하는 벌칸상을 거머쥐었음이 폐막식 이후 알려졌다. 2년 전 ‘아가씨’의 류성희 미술감독이 수상한 데 이은 쾌거다. 다음은 올해 주요 부문 수상 결과다.  
 
 
황금종려상 ‘만비키 가족’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심사위원대상 ‘블랙클랜스맨’ 스파이크 리 감독
감독상 ‘콜드워’ 파벨 포리코브스키 감독  
각본상 ‘라자로 펠리체’ 앨리스 로르와처 감독 & ‘쓰리 페이스’ 자파르 파나히 감독
남우주연상 ‘도그맨’ 마르첼로 폰테
여우주연상 ‘아이카’ 사말 예슬야모바
심사위원상 ‘가버나움’ 나딘 라바키 감독
황금종려상(단편) ‘올 디스 크리처스’ 찰스 윌리엄스 감독
특별 황금종려상 ‘이미지의 책’ 장 뤽 고다르 감독
황금카메라상 ‘걸’ 루카스 돈트 감독
 
관련기사
칸(프랑스)=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