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퇴직연금 성과 좋아야 일할 맛 나…기업도 운용 책임져야

중앙일보 2018.05.19 15:00
[더,오래] 김성일의 퇴직연금 이야기(6) 
퇴직연금제도의 핵심은 기업이나 근로자가 퇴직 시까지 퇴직급여를 바탕으로 자산을 운용해 나가는 것이다. [중앙포토]

퇴직연금제도의 핵심은 기업이나 근로자가 퇴직 시까지 퇴직급여를 바탕으로 자산을 운용해 나가는 것이다. [중앙포토]

 
퇴직연금제도는 기본적으로 기업(사용자)과 근로자의 관계에서 출발한다. 임금을 기초로 퇴직급여가 발생하고, 퇴직연금제도가 성립한다. 퇴직연금제도의 핵심은 기업이나 근로자가 퇴직 시까지 퇴직급여를 바탕으로 자산을 운용해 나가는 것이다.
 
퇴직연금제도는 기업이 자산운용의 책임을 지는 확정급여(DB)형과 근로자가 책임지는 확정기여(DC)형으로 나뉜다. 현재까지 우리나라 퇴직연금제도는 계약형이기 때문에 DC형의 경우 기업이 퇴직급여 적립금만 납입하면 책임을 다하는 것으로 간주한다. 과연 이것으로 기업은 책임을 다하는 것일까?
 
근로자에게 운용책임 맡기는 건 부당  
이런 접근은 근시안적이다. 근로자는 DC형에 가입하는 순간부터 사실상 자산운용이라는 엄청난 부담을 안게 된다. 우리나라 근로자 대부분은 자산운용이나 투자에 관해 관심과 지식이 부족하다. 
 
그런데 자신이 책임을 지고 적립금을 운용해 노후설계를 충실히 하라는 것은 어떤 면에서 보면 상당히 무책임하다. DC형의 경우 근로자가 자산운용에 실패하거나 충분한 수익을 거두지 못하면 곧바로 노후 안정에 문제가 발생한다. 이렇게 되면 직무 동기도 떨어질 수밖에 없다.
 
확정급여(DB)형은 이익이 나면 기업이 그 이익을 챙기고 손실이 나면 그 손실까지 부담하는 방식(근로자는 기존의 퇴직금과 동일한 금액을 받는다)이고, 확정기여(DC)형은 거꾸로 근로자가 그 이익과 손실을 모두 부담하는 방식이다. [중앙포토]

확정급여(DB)형은 이익이 나면 기업이 그 이익을 챙기고 손실이 나면 그 손실까지 부담하는 방식(근로자는 기존의 퇴직금과 동일한 금액을 받는다)이고, 확정기여(DC)형은 거꾸로 근로자가 그 이익과 손실을 모두 부담하는 방식이다. [중앙포토]

 
퇴직연금제도는 처음 도입 당시부터 기업도 근로자도 모두 꺼리는 제도였다. 기업은 기존 퇴직금제에서는 장부상으로만 적립하면 됐는데, 자금을 실제로 조달해 사외에 적립하는 것이 부담이었다. 근로자는 이미 퇴직금 중간정산에 익숙해 있던 터라 퇴직금을 당장 현실에서 활용할 수 없게 될까 봐 걱정했다.
 
당시엔 자산운용의 중요성은 그다지 부각되지 않았다. 제도 도입 후 13년이 지난 현재 시점에서 냉정히 평가해 보면 근로자보다는 기업이 더 수혜자다. DB형은 이익이 나면 기업이 그 이익을 챙기고 손실이 나면 그 손실까지 부담하는 방식이다. 근로자는 기존의 퇴직금과 동일한 금액을 받을 뿐이다. 다만 기업 입장에서는 손실이 나서 적립금이 줄어들면 추가로 더 적립해야 한다.
 
DC형은 거꾸로 근로자가 그 이익과 손실을 모두 부담하는 방식이다. 기업은 퇴직금과 같은 금액을 정기적으로 계약 금융기관에 적립하면 임무를 다한다. 운용 실적에 따라 이익이 나든 손실이 나든 모든 책임은 근로자가 진다. 이 경우 근로자는 퇴직 후 자신의 미래를 자본시장에 맡기는 위험을 감수해야 한다. 운용을 잘해서 이익이 나면 좋겠지만, 자칫 적립금의 상당 부분 까먹는 경우가 생길 수도 있다.
 
퇴직연금제의 장점은 기업의 경우 인사노무관리에 유리하다는 점이다. 연봉제, 성과주의 임금제도, 임금피크제 등 유연한 인사관리 제도를 도입하는 데 적합하다. 또 재무관리와 세제 혜택의 효과도 있다. 먼저 정기적 부담금 납입에 따른 퇴직급여 관련 비용 부담을  평준화할 수 있다. 부채비율 개선에 따른 재무건전성을 높이고, 퇴직급여를 외부 금융기관에 적립함으로써 퇴직금 체불에 따른 민·형사상 법적 위험을 해소할 수 있다.
 
근로자의 경우 퇴직급여의 수급권 강화가 가장 큰 장점이다. 기업이 도산하는 경우에도 수급권을 보장받을 수 있다. 또 직장을 이동하더라도 개인형퇴직연금(IRP)에 적립해 55세 이후 연금 또는 일시금으로 받아 노후생활자금을 보장받을 수 있다. 무엇보다 세제 혜택이 가장 큰 장점이지만 퇴직연금제도의 핵심적인 운용 철학이 투자라는데 초점을 맞춰 접근해 보면 근로자에게는 부담되는 제도다.
 
퇴직연금 제도는 기업의 입장에서 인사노무관리에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고, 근로자의 경우 수급권 강화가 가장 큰 장점이라고 볼 수 있다. [중앙포토]

퇴직연금 제도는 기업의 입장에서 인사노무관리에 유리하다는 장점이 있고, 근로자의 경우 수급권 강화가 가장 큰 장점이라고 볼 수 있다. [중앙포토]

 
제도 도입 초기 퇴직연금 사업자들의 과당 경쟁으로 고금리의 원리금보장상품을 제공했을 때는 기업이나 근로자 모두 행복했다. 그러나 2012년 이후 고금리를 견디지 못한 퇴직연금 사업자들이 금리를 현실화한 후 금리가 급격히 하락했다. 그 결과 퇴직연금 자산운용 능력, 즉 투자 능력이 없는 근로자는 일방적인 열위에 처하게 됐다. 물론 DB형에도 이와 비슷한 결과가 초래됐지만, 그 근본적인 원인은 다르다.
 
DB형의 경우 기업의 자산운용 책임이 퇴직연금 관리 담당자에게 주어져 있어 ‘원리금을 지키는 것’을 투자의 최고 명제로 삼았다. 담당자가 투자에 따른 손실을 감당할 수 있는 합리적인 기제가 없었기 때문에 ‘묻지마식’ 원리금보장상품으로 자산운용을 했다.
 
DC형의 경우 근로자들이 자산운용을 하고 싶어도 금융 관련 지식이 부족한 탓, 즉 ‘금융 문맹(financial illiteracy)’의 영향이 크다. 투자하고 싶어도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면서 원리금보장상품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반면 기업은 DC형을 도입하면 전혀 책임이 없다는 것만 강조한다. 세계 어느 나라에도 DC형 제도를 운용하는 기업들이 이런 경우는 찾아보기 힘들다.
 
DC형 퇴직연금 운용, 나 몰라라 하는 우리 기업들 
이제부터라도 근로자 퇴직연금의 안정적인 자산운용성과가 기업의 성과와 직결되고, 직무의욕 고취의 밑바탕이란 점을 우리나라 기업도 깨달아야 한다. 퇴직연금제도는 사내 복지제도라는 철학을 기업은 분명히 가져야 한다. DB형의 내 책임이고 DC형은 네 책임이라고 해서는 안 된다. 기업의 퇴직연금제도 운용에 대한 철학 내지 문화의 빈곤은 장기적으로 결코 득이 될 것이 없다. DC형 운용도 기업에 책임이 있다.
 
김성일 (주)KG제로인 연금연구소장 ksi2821@nate.com
 
관련기사
공유하기
김성일 김성일 한국연금학회 퇴직연금 분과장 필진

[김성일의 퇴직연금 이야기]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유래를 찾기 힘들 정도로 급속히 고령화하는 나라입니다. 100세 시대를 온전히 살아가려면 자산을 연금화해 오래 쓰도록 해야 합니다. 퇴직연금제를 활용하는 개인이 늘고 있는 건 그래서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그 활용도는 낮은 수준입니다. 퇴직연금제는 앞으로 수 년 내 직장인의 가입이 의무화될 뿐 아니라 모든 소득이 있는 사람에게 개방될 전망입니다. 미국에선 우리의 퇴직연금제에 해당하는 401K 도입으로 월급쟁이 연금 부자가 쏟아져 나왔습니다. 노후생활의 안착을 책임질 퇴직연금 활용법을 제시합니다.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