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엄중 사태 해결 안되면 남북 다시 대화 어렵다”

중앙일보 2018.05.18 01:06 종합 1면 지면보기
이선권

이선권

북·미 정상회담 재검토 가능성을 내비쳤던 북한이 17일 “남조선의 현 정권과 다시 마주 앉는 일은 쉽게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위협하고 나섰다.
 
남북 고위급회담 북측 수석대표(북측은 단장)인 이선권(사진)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대답하는 형식으로 “북남 고위급회담을 중지시킨 엄중한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 한 대화를 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은 남북 고위급회담을 하기로 했던 16일 새벽 전화통지문을 통해 한·미의 연례 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이유로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이 위원장은 “차후 북남 관계의 방향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행동 여하에 달려 있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우리가 취한 조치의 의미를 깊이 새겨보고 필요한 수습 대책을 세우는 대신 현재까지 터무니없는 ‘유감’과 ‘촉구’ 따위나 운운하면서 상식 이하로 놀아대고 있다”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이 위원장은 “남조선 당국은 역대 최대 규모의 연합공중전투 훈련을 벌여놓고 이것이 ‘북에 대한 변함없는 압박 공세의 일환’이라고 공언해댔다”고 비난했다. 그는 또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의 어느 조항, 어느 문구에 상대방을 노린 침략전쟁 연습을 최대 규모로 벌여놓고 인간쓰레기들을 내세워 비방 중상의 도수를 더 높이기로 한 것이 있는가”라고 주장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16일 북한의 고위급회담 일방 취소에 대해 “판문점 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유감”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17일 오전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열어 판문점 선언의 정신을 재확인하고 남북관계 복원을 위해 상황을 관리하기로 했다. 또 중재자 역할을 강조했다.
 
그러나 이 위원장은 “회담 무산의 원인인 침략전쟁 연습의 타당성 여부를 논하기 위해서라도 회담을 열어야 한다는 남조선 당국의 괴이쩍은(괴이한) 논리는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화해의 흐름을 가로막는 장애물들을 제거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나 북침 전쟁 연습을 합리화하고 역겨운 비방 중상을 지속시켜 보려는 철면피와 파렴치의 극치”라고 주장했다.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은 “남북관계 진전 없이는 북·미 관계 진전도 기대할 수 없다”며 “북한이 정말로 군사훈련을 문제 삼은 것이라면 훈련이 끝날 때까지 회담은 열리기 어려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맥스선더 훈련은 지난 11일 시작됐으며 25일까지 진행된다. 전직 고위 당국자는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전략적으로 판을 흔들고 김정은이 ‘나를 만만하게 보지 말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일 수도 있다”며 “판이 깨지지는 않겠지만 상황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기자 정보
정용수 정용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