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여행자의 취향] 전주·울산·오이도 … 전국 누비는 스페인 남자

중앙일보 2018.05.18 00:22 종합 19면 지면보기
마누엘 알바레즈 영국항공 한국지사장

마누엘 알바레즈 영국항공 한국지사장

영국항공 한국지사장 마누엘 알바레즈(46·사진)는 기인이다. 항공사 직원인데 영화감독·사진작가로도 활동 중이고, 주말이면 자전거를 타고 지방을 누빈다. 그는 스페인 북부 산탄데르에서 태어났고, 미국 보스턴대를 졸업했다. 한국에 온 2015년 11월 이전에는 레바논·알제리에서 일했다. 지금은 수시로 홍콩과 영국 런던으로 출장을 다닌다. 코즈모폴리턴인 그는 가장 매력적인 나라로 한국을 꼽는다. 단지 지금 살고 있는 나라여서는 아니다.
 
한국에서 지방 여행을 많이 다닌다던데.
“주말마다 기차를 타고 낯선 도시를 여행하는 걸 즐긴다. 부산은 25번 이상, 오이도(경기도 시흥)는 10번 이상 방문했고, 전주도 셀 수 없이 많이 찾았다. 울산·목포·포항 같은 항구 도시도 좋아한다. 경복궁 인근에 사는데 수시로 뒷산(북악산)을 오르고 한강에서 자전거를 탄다. 오늘(5월 11일)은 출근 전 김밥을 사서 용마산에 올라 일출 사진을 찍고 왔다.”
 
전주와 인연을 맺게 된 계기는?
“독립영화 감독으로서 예전부터 한국영화에 관심이 많았다. 전주국제영화제와 어떻게 협력할까 고민하다 2017년 수상작을 영국항공 기내에서 상영했다. 월드스타인 박찬욱, 봉준호 감독 작품이 아니라 한국의 독립영화를 알리고 싶었다. 덕분에 전주 명예시민이 됐다.”
 
마누엘 알바레즈가 포착한 일산의 외곽 풍경. 옥수수밭과 트랙터, 아파트를 한 앵글에 담았다.

마누엘 알바레즈가 포착한 일산의 외곽 풍경. 옥수수밭과 트랙터, 아파트를 한 앵글에 담았다.

사진작업에 집중하는 것으로 안다.
“늘 가방에 카메라를 넣어다닌다. 한국에서는 주로 건축사진을 찍는다. 처음 한국에 왔을 때, 자전거로 한강을 달리는데 다리 아래쪽 모습이 마치 성당처럼 보였다. 그 모습에 반해 27개 다리를 모두 촬영했다. 최근에는 서울과 외곽 도시의 개발현장을 담고 있다. 농촌에도 고층 아파트가 올라가는 모습이 아주 기이하다. 7월 중 전주에서 사진전도 열 예정이다.”
 
자신만의 여행 철학이 있다면.
“주로 혼자 다닌다. 그래야 진짜 자신과 마주할 수 있고, 새로운 문화를 능동적으로 배울 수 있다. 조금 귀찮더라도 스타벅스가 아닌 그 지역 음식점이나 재래시장을 찾아간다. 또 많이 걷는다. 서울에 처음 온 주말, 여의도에서 올림픽공원까지 걸은 뒤 이 도시에 매료됐다.”
 
마누엘 알바레즈 영국항공 한국지사장은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할 때가 많다. 주말에는 기차에 자전거를 싣고 전국을 누빈다. [사진 마누엘 알바레즈]

마누엘 알바레즈 영국항공 한국지사장은 자전거를 타고 출퇴근할 때가 많다. 주말에는 기차에 자전거를 싣고 전국을 누빈다. [사진 마누엘 알바레즈]

올 여름 추천 여행지는?
“서울이 한국의 전부가 아니듯 영국에도 매력적인 소도시가 많다. 개인적으로 스코틀랜드를 좋아한다. 전통이 살아있는 도시 에든버러와 예술적인 매력이 넘치는 글래스고를 추천한다. 런던을 경유하면 스페인 이비자나 그리스 미코노스·산토리니 같은 지중해 섬으로 쉽게 갈 수 있다.”  
마누엘 알바레즈는 자전거 타고 한강변을 달리다가 마주친 다리 모양이 신기해 27개 다리를 모두 촬영했다. [사진 마누엘 알바레즈]부산 광안대교. [사진 마누엘 알바레즈]컨테이너는 마누엘 알바레즈가 즐겨 촬영하는 피사체다. [사진 마누엘 알바레즈]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기자 정보
최승표 최승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